2020.07.05 (일)

  • 맑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4.9℃
  • 흐림제주 23.0℃
  • 맑음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파스처럼 붙여 식중독균 99% 억제…생고기용 항균패치 개발

식중독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감소


생고기에 파스처럼 붙여 식중독균을 99%까지 줄이는 항균 패치가 개발돼 화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하이드로겔 형태의 항균 패치로 생고기에 파스처럼 간편하게 붙여 식중독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을 99%까지 줄일 수 있는 항균 패치를 숙명여자대학교와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항균 패치는 파스처럼 간편하게 붙이는 하이드로겔 형태로 식중독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을 99%까지 줄일 수 있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식중독의 주요 원인식품군은 육류 및 가공품으로 햄, 소시지, 돼지편육과 같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고, 최근에는 훈제연어, 훈제오리, 훈제닭 등 훈제식품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다량 검출되어 이슈화되기도 했다.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검출 횟수가 매우 낮으며 고기에서 불검출로 관리하고 있다. 검출될 경우 시중에 유통될 수 없지만 위해도가 높아 효과적인 제어 기술이 필요했다.




이번에 개발된 항균 패치는 하이드로겔 형태로 겔 형성 강도와 탄성, 점착성이 뛰어난 알지네이트와 카라기난을 주성분으로 조성물을 만들었다. 이후 항균 효과가 좋은 물질을 하이드로겔에 더해 유기산(젖산 등 4종), 자몽·감귤 추출물을 첨가한 여러 종류의 패치에서 효과를 검증했다.


식중독균을 소고기에 바른 다음 항균 패치를 붙여 15℃에 보관한 결과, 모든 패치에서 20분 만에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99% 이상 줄었다. 항균 하이드로겔 패치는 세포 생존력과 유전 독성학적 평가 등 안전성 검사 결과 이상이 없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축산물이용과장은 “해당 기술은 국제특허(PCT) 출원을 마쳤으며, 앞으로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라며 “이 기술을 적용하면 소비자에게 신선한 고기를 더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어 소비촉진에도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