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8℃
  • 흐림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3.3℃
  • 흐림광주 2.5℃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3.9℃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3.1℃
  • 흐림경주시 3.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풀사료 수확량, 세심한 봄철관리가 좌우

농진청, 웃거름주기·눌러주기·배수로 정비 등 강조

URL복사


봄철 평균기온 5~6℃ 이상 오를 때 웃거름·눌러주기

눌러주기만 잘해도 IRG 생산량 15%이상 높일수 있어


이번 겨울은 예년에 비해 추위가 심하지 않았지만 잦은 강우 등 이상 기후로 풀사료의 보다 더 꼼꼼한 관리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풀사료 수확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봄철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웃거름주기, 눌러주기, 배수로 정비등을 강조했다.


우선 웃거름주기와 눌러주기는 봄철 하루 평균 기온이 5~6℃ 이상 오를 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웃거름(요소비료) 양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경우 1헥타르당 220kg~240kg(11포∼12포) 정도, 청보리와 호밀은 1헥타르당 120kg(6포) 정도가 알맞다. 
 

언 땅이 녹으면서 사료작물 밑동이 들뜨면 서릿발 피해가 우려되지만, 눌러주기(진압)를 하면 뿌리가 토양에 밀착되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특히,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는 뿌리가 얕게 분포하고 있어 잘 눌러줘야 하며, 눌러주기를 하면 생산량을 15% 이상 높일 수 있다.


또한 배수로를 정비해 물고임을 막고 겨울철 풀사료의 습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올해 1월 전국 평균 강수량은 평년보다 약 2.6배 높은 83.4mm을 기록했다. 토양에 수분이 너무 많으면 풀사료의 잎이 노랗게 변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특히 호밀과 청보리는 습해에 약하기 때문에 배수로를 설치하여 반드시 적습(적정한 습도) 상태를 유지하도록 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천동원 초지사료과장은 “이번 겨울 이상 기후에도 풀사료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배수로 정비와 이른 봄 진압기로 눌러주기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