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9.3℃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12.7℃
  • 맑음고창 4.2℃
  • 박무제주 10.6℃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정부, 코로나19 고통분담 위해 장·차관급 공무원 급여 30% 4개월간 성금 납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비상 국무위원 워크숍에서 결정


신종 코로나19가 확진자 8,799명에 사망자 102명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통분담 차원에서 정부 장·차관급이 급여의 30%를 4개월간 공제해서 일괄 성금으로 납부하기로 했다.  


국무총리실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비상국무위원 워크숍에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들과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21일 18시 30분 현재 전 세계적으로 277,240명이 확진되었고 11,441명이 사망하여 4.13%의 치사율을 나타낼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발생국이 186개국으로 전세계로 확산되었다고 보아야 하는 상황이다.


각국별로 보면 중국이 확진자 81,013명에 사망3,255명, 이탈리아가 확진자 47,021명에 사망 4,032명, 스페인이 확진자 21,571명에 사망 1,093명, 독일이 확진자 19,848명에 사망 68명, 미국이 확진자 19,774명에 사망 275명, 이란이 확진자 19,644명에 사망 1,433명, 프랑스가 확진자 12,612명에 사망 450명에 달해 아주 심각한 상황이다.

특히, 이탈리아는 하루에 확진자가 5,986명에 사망 627명이 늘어났으며 미국도 하루에 확진자 5,335명에 사망 57명이 늘어났으며 프랑스도 확진자 1,617명에 사망 78명 등 전 세계적으로 하루에 확진자 21,266명에 사망 935명이 늘어나는 등 확산일로에 있고 각국은 외출까지 금지하는 등 초강경 대응을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코로나 19 확진지수가 1일 100명 이내로 크게 감소했다가 다시 147명늘어나고 있어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정부의 이런 결정을 내려 주목을 받고 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벚나무 한그루가 年 9.5kg 이산화탄소 흡수…온실가스 해결사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우리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나무 중 하나인 벚나무가 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저장량(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었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간 한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톤을 상쇄시킬 수 있다.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되어 있어(2018 임업통계), 자동차 약 6천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시각과 환경을 동시에 정화해주는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한편,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벚나무를 가로수로써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품종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 개발이 주 내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봄날 최대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