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4.2℃
  • 구름조금대전 -3.2℃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1.3℃
  • 구름많음고창 -0.8℃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5.6℃
  • 구름조금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0.1℃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축산

축사 지붕·벽면 빗물 유입 막고…퇴비시설 물 빠짐 정비

URL복사

농진청, 장마철 축사·가축분뇨처리시설 점검 당부

깔짚 교체통해 내부습도 40∼60% 수준 낮춰야

 

 

주로 6월말부터 7월말 사이 장마철에 발생하는 집중호우는 축사 시설 피해와 가축 생산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장마 기간 축산농가에서 신경 써야 할 부분은 크게 △축사 및 분뇨 저장시설 점검 △축사 내 깔짚 관리 △장마 후 환기 등이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장마철 축사와 가축분뇨처리시설 관리방법을 소개하며, 철저한 점검으로 피해 예방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축사의 경우 빗물이 들어오면 가축 질병과 감전 사고의 원인이 되므로 지붕과 벽면에 손상된 곳이 없는지 꼼꼼하게 살핀다. 수리가 필요할 경우 가축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킨 후 시설을 고친다.
가축분뇨 저장 장소와 퇴비시설의 경우 물 빠짐 시설을 정비한다. 빗물이 들어올 수 있는 공간을 방수자재(윈치커튼, 비닐)로 차단해 가축 분뇨가 유출되는 것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장마기간 동안에는 퇴비화 관리, 분뇨 유출 등의 이유로 축사 바닥의 깔짚 교체를 자제한다. 다만, 급이구(먹이통)나 급수대(물그릇) 주변의 깔짚은 마른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자주 확인하고 보충·교체해야 한다. 장마철이 지난 후에는 축사나 가축분뇨저장시설을 반드시 소독·환기시킨다. 축사 내 깔짚 교체 등을 통해 시설 내부 습도를 40∼60% 수준으로 낮춰주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유동조 축산환경과장은 “장마철 집중 호우는 단순 시설 피해뿐 만 아니라 질병을 확산시켜 가축의 생산성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농가가 경각심을 갖고 관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