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11.0℃
  • 흐림강릉 12.3℃
  • 맑음서울 13.8℃
  • 맑음대전 13.6℃
  • 맑음대구 13.5℃
  • 구름조금울산 13.7℃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0.8℃
  • 맑음제주 15.1℃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낙농

건강한 젖소 발굽위해 톱밥깔고 분변 수시로 치워주세요

URL복사

농진청, 젖소 생산성 영향주는 발굽질병 원인·관리방법 소개

초기 발견·치료가 중요…1년에 2번 정기적으로 깎아줘야

 

 

젖소가 발굽질병에 걸리면 사료 먹는 양이 줄어 우유 생산량과 체중 증가량이 감소한다. 승가(올라타기)가 어려워 번식 효율이 떨어지며 항생물질 사용으로 우유를 폐기하는 등 낙농가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젖소 생산성에 영향을 주는 발굽질병의 원인과 관리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젖소에서 주로 발생하는 발굽질병은 발굽피부염, 제엽염 등이 있다.

발굽피부염은 발굽사이와 발굽 뒷부분의 피부에 발생하는 염증으로 습한 환경과 만성적인 피부자극이 있을 경우 더 많이 발생한다. 초기에는 피부가 빨갛게 부어오르며, 좀 더 진행되면 염증부위가 넓어지는 증식성 형태가 된다. 출혈과 심한 통증을 보이며 등이 굽거나 다리를 저는 증상을 보인다.

 

발굽피부염은 항생제를 염증부위에 바르고, 붕대로 감아 고정해 치료한다. 붕대는 3일 이내에 풀어야 혈액순환 장애 등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 

 

제엽염(蹄葉炎)은 주로 농후사료를 과잉급여 했을 때 발생하는 과산증으로 생긴 염증유발 물질이 발굽조직에 침투해 나타난다. 항히스타민제나 소염제를 쓰면 일시적으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는 있으나, 5cm 이상으로 자른 풀사료의 급여 비율을 높여 과산증에 걸리지 않게 예방하는 것이 우선이다.

 

 

제엽염에 걸렸으나 임상 증상을 보이지 않는 소는 제저(발굽바닥)궤양과 백선 질병에 취약하다. 제저궤양은 소 발굽바닥 부분이 손상돼 염증이 생긴 후 그 부위가 떨어져 나간 것을 말한다. 백선 질병은 발굽바닥의 흰색 테두리 부위인 백선에 농이 차거나 틈이 생기는 질병으로, 주로 뒷발굽의 외측에서 발생한다. 이 병에 걸린 소는 걸을 때마다 다리를 밖으로 흔들며 걷는다.

 

젖소의 발굽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딱딱한 바닥의 충격을 완화할 수 있도록 고무매트나 톱밥을 깔고 분변을 수시로 치워준다. 착유장 바깥에 세족시설을 설치하고 착유 후에 발을 소독할 수 있도록 하며, 발굽은 일 년에 두 번 정기적으로 깎아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기광석 낙농과장은 “발굽질병은 초기에는 사소한 질병이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도태가 불가피할 정도로 악화되기도 한다”며, “정기적인 발굽관리와 사양관리로 예방하며, 주의 깊게 관찰해 발병 초기에 치료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