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15 (월)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7.9℃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9.4℃
  • 대구 8.8℃
  • 울산 11.3℃
  • 구름많음광주 9.9℃
  • 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5.0℃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축산

농식품부, ASF·AI 등 가축질병 예방에 드론 활용

URL복사

좁은 도로 등 차량 진입 힘든 곳 적극 투입

동절기까지 소독용 드론 등 추가 확보 계획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질병 예방을 위해 무인항공기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접경지역에서 야생멧돼지 ASF 양성개체가 지속 발생하는 엄중한 상황에서, 양성개체 발견지점·주요 도로·농장 앞까지 소독차량 약 980대를 투입해 집중 소독을 펼치고 있으며 좁은 도로 등 차량 진입이 힘든 곳은 소독용 드론 7대를 투입해 빈틈없는 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8월 기록적인 장마 이후 수계를 통한 오염원 전파 방지를 위해 화천·포천 범람지역 도로 등 주변 소독을 지원하였으며, 태풍 후 일제 소독 시에도 차량 진입이 힘든 지점에 소독용 드론을 투입할 계획이다.

 

 

또한,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촬영용 드론 9대를 운영해 야생조류 예찰 등에 활용한다. 

 

철새가 우리나라에 도래하기 시작하는 9월부터 전국 철새도래지(103개소)의 야생조류 분변 및 폐사체에 대한 AI 항원 예찰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며, 고위험 철새도래지 20개소에 대해 드론으로 촬영한 항공 사진·영상을 통해 야생조류 분포 상황과 효과적인 시료 채취 지점 선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최명철 방역정책과장은 “앞으로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소독용 드론을 올해 동절기까지 추가 확보하는 등 가축질병 예방을 위한 집중 소독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2021 대한민국우수품종상’ 출품품종 접수…3월 3일 마감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우리나라 종자분야 최고 권위의 상인 2021년도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 출품 품종을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우수품종상은 국내 육종저변을 확대하여 육종가의 육종의욕을 높이고 수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매년 국내 육성품종 중에서 우수한 품종을 선발하여 시상한다. 시상내역은 대통령상 1점, 국무총리상 2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5점 등 총 8점이다. 부상으로 대통령상 5천만 원, 국무총리상 각 3천만 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각 1천만 원의 시상금이 수여된다. 출품대상은 최근 10년간(과수·임목류 15년) 국내에서 육성된 모든 품종으로 품종보호 등록 또는 국가품종목록에 등재된 식량, 사료, 채소, 화훼, 과수, 버섯, 특용, 산림 등 모든 작물이다. 다만, 수출품종상은 국내에서 육성된 품종이면 품종보호권 설정·등록 또는 국가품종목록 등재를 하지 않아도 출품이 가능하다. 출품신청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 육종기관, 종자업체, 개인육종가, 대학, 단체 등 누구나 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지난 1월 28일부터 3월 3일(35일간)까지이며, 국립종자원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누리집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국립종자원 안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