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5.6℃
  • 맑음울산 6.2℃
  • 구름조금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7.1℃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0.7℃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농어촌공사, 농어민단체장 초청 간담회 개최

URL복사

재해예방·농업용수 관리, 예산 확대 등 농어업계 현안 해결위해 머리 맞대
참석자들 “빠르게 변하는 외부환경에 맞춰 공사의 주도적 노력” 주문하기도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0일 경기 수원 소재 경기지역본부 회의실에서 농어민단체장을 초청해 농어촌 주요 현안과 공사 사업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상호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농축산연합회 임영호 회장, 농민의 길 정한길 상임대표 등 농어민단체장 28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정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어졌다.

 

이날 김인식 사장은 ▲재해걱정 없는 농어촌을 위한 항구대책 마련 ▲안전영농을 위한 농업용수 수리권 확보 ▲다양한 농지수요에 효과적 대응 및 농어촌 사회안전망 강화 ▲농어촌지역개발 혁신 주도 ▲농어업분야 한국판 뉴딜 등 영농지원 예산확대 ▲뉴노멀시대의 공사 사업혁신 전략 등 공사 주요 업무 추진현황을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올해는 특히, 코로나19 장기화와 최장 장마 등 외부 환경으로 인한 농어가의 피해가 컸다”며 “외부 환경 변화의 속도가 빨라진 만큼 농어촌 발전을 위해서 공사가 더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노력을 해줄 것”을 주문했다.

 

김인식 사장은 “농어민의 의견을 폭넓게 청취하고 다양한 농어업계 현안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며 “긴밀한 협력과 소통으로 농어민과 함께 성장하며 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뤄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