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6℃
  • 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0.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한우

생산능력 정확히 예측하는 ‘한우 유전자칩2’ 개발

URL복사

축산과학원, 유전자 분석으로 육질·육량 등 예측

분석비용도 두당 5만원…내년 1월 출시 예정

 

 

한우의 생산능력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한우 유전자칩2(Hanwoo_60k_v2)’이 개발됐다.

 

국립축산과학원이 기존에 개발한 한우 유전자칩1의 기능을 향상시킨 버전이다. 한우 유전자칩을 활용하면 한우의 혈액, 털 등에서 추출한 디엔에이(DNA)를 분석해 한우의 육질, 육량 등의 생산능력을 예측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한우 유전자칩2는  한우 유전자칩1과 비교해 생산능력(등지방두께 10%, 도체중 9.2%, 등심단면적 6.4%, 근내지방도 4.7%)의 예측 정확도가 개선됐다. 확인 가능한 유전질환도 12종이 추가돼 36종에 이른다.

 

또한, 한우 1마리당 분석 비용도 5만원 정도로 낮아져 한우 유전자칩1 분석 비용 7∼8만 원과 해외품종 유전정보로 만든 상용칩 분석 비용 13만원보다 저렴하다.

 

 

연구진은 한우 유전자칩2를 개발하기 위해 씨수소 311마리의 전체 염기서열과 한우 유전자칩1으로 수집한 농가 한우 1만 6,892마리의 유전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유전마커를 선정, 적용했다.

 

한우 유전자칩1에는 없던 미토콘드리아 변이 정보도 추가돼, 암소에서 유전되는 현상도 확인할 수 있다.

한우 유전자칩2 개발 기술은 특허출원을 완료했으며, 산업체에 기술 이전한 뒤 내년 1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송아지 때 육량, 육질 생산능력의 예측 정확도를 높여 한우 생산 능력 향상과 농가의 사육 방향 결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농가 현장에서 ‘한우 유전자칩2’를 활용한 현장 실증 연구를 추진해 신뢰도 있는 결과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카길애그리퓨리나, 축산·사료업계 최신 연구 동향·발전 방향 모색
비대면 기술자문위원회 정기세미나 개최 전문가들 비대면으로 모여 분야별 연구 발표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이사장 박용순)이 지난 13일 비대면으로 ‘기술자문위원회 정기세미나’를 개최하고, 축산·사료 업계의 최신 연구 동향과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이번 세미나는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기술자문위원회가 1999년부터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총 47명의 축산·사료 분야의 학계 및 업계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진행해 왔다. 이날 세미나에는 △서성원 교수(충남대학교 동물바이오시스템과학과, 축우) △이경우 교수(건국대학교 동물자원과학과, 양계) △선우선영 박사(건국대학교 수의과 겸임교수, 양돈) △곽노준 교수(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혁신)등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의 기술자문위원들이 참석해 분야별 연구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카길애그리퓨리나 기술연구소, 영업, 마케팅 및 품질경영 담당자들도 참여해 최신 연구 동향에 대해 논의하고 의견을 나눴다. 특히 올해는 양돈에 있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상황을 살펴보고 종합적 방제 대책을 논의하였고, 축우 산업의 지속가능성 증대를 위해 데이터 기반 스마트 기술의 활용이 소개되었습니다. 양계 분야에서는 스트레스 요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