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6.9℃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6.1℃
  • 구름조금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9.4℃
  • 맑음광주 6.6℃
  • 구름조금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7.0℃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8℃
  • 맑음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여름철 돈사 습도 50~60% 유지·사료 위생관리 신경써야

URL복사

농진청, 여름철 돈사 적정 습도유지·청결 사료관리 당부

돈사내부 습도 낮추기위해 송풍팬 활용·냉방장치 가동

먹이통 1일 1회 급여량 조절하고 부패한 사료는 즉시 제거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고온다습한 여름철을 맞아 돼지 생산성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돈사(돼지우리) 안의 적정 습도 유지와 청결한 사료 관리를 당부했다. 

 

덥고 습한 날씨는 돼지의 고온스트레스 발생 위험을 높이고 이는 생산성 감소로 이어진다. 또한, 습도가 높으면 병원균과 곰팡이가 발생하기 쉬우므로 위생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여름철에는 같은 온도라도 습도가 높으면 돼지가 받는 고온스트레스가 많아지므로 내부 습도를 50∼60% 수준으로 유지해 준다.

 

돈사 내부 습도를 낮추기 위해서는 송풍팬을 활용해 환기량을 최대로 높여주거나, 냉방장치를 가동한다. 물을 이용해 고온스트레스를 낮춰주는 안개분무, 냉각판(쿨링패드) 등의 장치는 실외 습도가 80% 이상일 때는 사용하지 않는 편이 낫다.

 

온습도가 높은 환경에서는 신선한 사료라도 병원균, 곰팡이와 같은 유해 미생물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사료저장고(사료빈), 먹이통(급이기) 등은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돈사 외부 사료저장고에 있는 사료는 5일 안에 돼지가 다 먹을 수 있도록 사료 주문량과 간격을 줄여 신선한 상태로 준다. 사료저장고의 구동부와 연결관(이송라인)은 빗물이 새 들어갈 틈과 구멍은 없는지 꼼꼼히 확인하고 파손됐다면 교체·보수해야 한다.

 

먹이통은 1일 1회 정도 남은 사료 양을 확인해 급여량을 조절하고, 부패한 사료는 즉시 제거한다. 사료는 1회 공급량은 줄이고, 주는 횟수를 늘리는 것이 좋다. 

 

장마철에는 돈사 외부는 비가 오기 전후 소독하고, 내부는 매일 소독해 유해 미생물 발생을 방지해야 한다. 소독약은 건조과정에서 유해 미생물을 없애므로 소독액을 뿌린 뒤에는 송풍팬을 가동해 빨리 마르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여름철 높은 습도와 일교차는 돼지의 면역력을 떨어뜨리므로 매일 건강 상태를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축산분야 최고농업기술명인 박영식 대표(경상남도 함양군)는 “여름철 돈사 내부 온습도와 사료 관리는 돼지 생산성과 직결되기 때문에 각별히 신경 써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