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0℃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29.5℃
  • 흐림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8.8℃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4.8℃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27.1℃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축산

농식품부,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 마련

저메탄사료 보급 확대와 적정사육밀도 유지로
가축 사육과정 온실가스 배출량 198만톤 감축

“소 사육기간 단축 연구개발을 통해 단기 사육방식을 확립하고, 스마트 축사 보급률을 전업농의 50% 수준까지 확대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국가적 차원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마련했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축산의 경우 저메탄사료 보급을 확대하고, 적정사육밀도 유지와 사육기간 단축을 통해 가축 사육과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447만톤에서 2050년 198만톤으로 56% 감축한다. 국내외 메탄 저감효과 연구결과를 활용해 국산 메탄 저감제를 조속히 개발하고, 2025년까지 사료기준 마련과 감축효과 검증 등을 추진한다.

 

또한, 적정 사육밀도 유지와 사육기간 단축을 통해 가축 사육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여나갈 예정이다. ICT 기술을 활용한 과학적 사양관리와 사료의 적정 사용을 통해 축산 생산성을 향상시킨다.
가축분뇨의 정화처리 비중을 높이고 에너지화 이용 확대 등으로 축산분뇨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494만톤에서 2050년 437만톤으로 11% 감축한다.

 

2022년까지 대규모 양돈농장의 정화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시설 설치비를 해당 농가에 우선 지원한다.

2030년까지 공동자원화시설을 210만톤으로 확대해 정화처리 비율을 높이는 한편, 지자체·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공공형 에너지화 시설도 2030년까지 10개소를 설치한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