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1.3℃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6.8℃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4.2℃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농진청, 의료용 돼지 병원균 차단 운반 장치 개발 

장거리 이동 가능…이종이식 수행 의료기관에 돼지 공급 시 안정성 확보

URL복사


올해 초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이 인간에게 이식됐다. 생명연장의 꿈으로 여겨졌던 이종이식이 현실로 다가온 현시점에서는 의료용 돼지를 개발·생산·관리·공급하는 모든 과정에서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병원균 차단 시설에서 사육한 의료용 돼지를 이종이식을 수행하는 의료기관에 안전하게 공급하는 데 필요한 병원균 차단 운반 장치를 개발해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병원균 차단 운반 장치는 양압*을 형성하는 송풍기를 설치해 필터를 거치지 않은 공기는 내부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했다. 공기가 병원균 차단 운반 장치 내로 유입되거나 외부로 배출되는 통로에는 헤파필터(HEPA filter)를 설치하여 병원균 차단 효율을 높였다.

 

또한 구급차의 환자 이송 간이침대를 접목하여 차량에 쉽게 탑재할 수 있도록 했으며, 무정전 전원 장치(UPS)를 달아 장거리를 이동할 때에도 병원균 제어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2009년 국내 최초로 이종이식 연구용으로 초급성 면역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제거한 형질전환 돼지 ‘지노’를 개발했다. 이후 면역 거부반응 억제 기능이 강화된 돼지를 꾸준히 개발해 왔으며, 병원균 제어 시설(DPF)에서 관리하고 있다.

 

또한, 개발한 돼지의 조직이나 장기를 원숭이에 이식하여 임상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고 있다. 원숭이에 이식 후 정상적으로 기능을 유지 하는 기간은 췌도 181일, 신장 22일, 심장 60일, 각막 3년 이상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류재규 동물바이오공학과장은 “의료용 돼지 운반을 위한 병원균 차단 장치 개발은 이종이식 상용화에 꼭 필요한 사항 중 하나다. 연구기관이나 기업에 의료용 돼지를 안전하게 공급하는 데 이번에 개발한 장치가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