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맑음동두천 20.2℃
  • 구름조금강릉 21.3℃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4.2℃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6.8℃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4.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4.2℃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22.4℃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한우

발정동기화 기술로 한우 저수태우 임신율 높인다 

농진청, 임신 잘 안 되는 암소에 기술 적용 시 67% 임신 성공 

URL복사

한우 암소의 임신율(수태율)은 농가 소득과 직결된다. 암소의 임신 간격이 길어지면 경영비가 증가하기 때문에 한우 번식농가에게는 임신이 잘 안 되는 저수태우의 번식 장애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한우 번식농가의 어려움인 저수태우의 번식장애를 발정동기화 기술을 적용해 개선할 수 있다고 21일 밝혔다.

 
발정동기화 기술은 호르몬 주사를 통해 인위적으로 소의 발정시기를 맞춘 후 일괄적으로 인공수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며, 송아지 낳는 시기를 일정하게 관리하는 데 주로 활용된다. 

 

연구진은 한우 저수태우의 임신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시더+지엔알에이치(CIDR+GnRH)’ 발정동기화 기술을 적용하여 임신이 되는지 확인했다. 

 

한우 농가의 저수태우에 CIDR+GnRH 방법을 적용했을 때 67% 암소에서 임신이 확인됐다. 분만 경험이 없는 암소(미경산우)는 평균 69.6%, 분만 경험이 있는 암소(경산우)는 평균 62.5%가 임신됐다.

 

이 결과에 따라 한우 농가에서 저수태우를 대상으로 CIDR+GnRH 방법을 적용하면 번식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단 발정동기화 기술을 적용할 때는 반드시 수의사 또는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저수태우 번식률 개선 연구 결과는 ‘한국산학기술논문지’에 게재되어 성과를 인정받았다.

 

한우를 키우는 김태섭 농장주(경상북도, 영주시)는 “발정 주기나 발정 징후에 큰 이상이 없음에도 임신율이 낮은 암소에 발정동기화 기술을 적용했더니 임신에 성공했다. 앞으로 한우 번식률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한우연구소장은 “발정동기화 기술은 한우 암소의 임신 간격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특히 한우농가의 소득 향상과 한우 생산 기반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