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32.0℃
  • 구름많음서울 26.6℃
  • 맑음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8℃
  • 맑음광주 25.9℃
  • 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5.9℃
  • 구름조금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농진청 “임신 6주 지난 돼지, 군사 공간에서 사육해야”

사육 면적 따른 임신돼지 생산성과 복지수준 분석 결과 발표 
새끼수·포유능력은 비슷 … 서열 경쟁 고려해 면적 선택

‘축산법 시행령·규칙’ 시행(2020년 1월)에 따라 신규로 가축 사육업 허가를 받기 위해서는 임신 6주가 지난 돼지는 군사(무리 기르기) 공간에서 사육해야 하며, 기존 농가는 2029년 말까지 군사 시설로 전환해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임신돼지 군사 시설을 준비하는 양돈농가가 참고할 수 있도록 사육 면적에 따른 임신돼지의 생산성과 복지 수준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임신돼지를 4개 사육면적(1.9㎡, 2.1㎡, 2.3㎡, 2.5㎡/마리당)으로 나눠 반 스톨(틀) 군사시설에서 사육하며, 새끼돼지 수(총 산자수), 새끼돼지 일일 몸무게 증가량(일일 증체량), 어미돼지 몸무게, 피부  상처 수 등을 확인했다. 

 

그 결과, 생산성과 관련된 낳은 새끼돼지 수, 새끼돼지 일일 몸무게 증가량, 어미돼지 몸무게는 사육 면적에 따라 차이 없이 비슷했다. 
서열 경쟁으로 인한 피부 상처 수는 마리당 2.5㎡ 면적에서 기른 임신돼지가 1.9㎡ 면적에서 기른 임신돼지보다 29% 더 적었다. 피부 상처 수는 마리당 사육 면적이 넓을수록 적게 나타났으며, 군사 사육 기간이 길어질수록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돼지 육성기(10주령부터 26주령까지) 때 사회성 훈련을 실시하면 서열 경쟁을 줄일 수 있다. 선행연구에 따르면 임신기간 1.9㎡ 면적(마리당)에서 사회성 훈련을 실시한 임신돼지는 훈련하지 않은 임신돼지보다 평균 피부 상처가 29% 적었다. 

 

돼지를 키우는 유동현 농장주(충청북도 옥천군)는 “사육 면적에 따른 생산성과 복지 수준 분석 연구 결과는 군사 시설 전환을 앞둔 양돈농가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임신돼지 사육을 군사로 바꿀 때에는 사육 면적에 따른 생산성, 군사사육 시설별 장단점, 농가의 상황 등을 살펴보고 복지 수준까지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