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0℃
  • 흐림서울 -1.2℃
  • 구름조금대전 -2.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2℃
  • 구름많음제주 5.9℃
  • 흐림강화 -0.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21세기 K-팝아트 “관우와 적토마”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초대전 세 번째 작가, 김은주
무신도, 삼국지 모티프로 한 청년 작가의 신선한 발상

 

김은주 작가의 “화려한 동행” 초대전이 7월 1일 한국마사회(회장 정기환) 말박물관에서 막을 올린다.

 

 전시장을 화려하게 물들인 김은주 작가의 작품들은 익숙하면서도 낯설고, 생소하지만 친근한 묘한 매력을 풍긴다. 형광색을 사용한 과감한 컬러, 오브제를 화면에 꽉 차게 배치한 구도는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캔버스의 주인공은 어린 시절 누구나 한 번쯤은 갖고 놀았을 조립식 플라스틱 완구와 바람주머니를 눌러 앞으로 튀어나가게 하는 점핑 경주마다. 그런데 소소한 장난감을 소재로 한 것 치고는 작품 제목이나 분위기가 범상치 않다. 

 

전시 제목인 “화려한 동행”이 암시하듯 김은주 작가가 그린 위대한 인물과 말은 바로 나관중의 소설 《삼국지연의》 속 관우와 적토마다. 《후한서》에 여포가 탄 것으로 나오는 명마, 적토마는 훗날 소설 속에서 관우의 말로 나온다. 위대한 명마에게 어울리도록 더 멋있는 명장으로 바꿔 태워 더 드라마틱하게 만든 소설처럼 김은주 작가도 영웅의 이야기를 우리 곁으로 가까이 끌어 왔다. 

 

작가는 나름대로의 난세를 겪고 있는 현대사회 속에서 우리를 구원할 영웅 또는 신을 그리며 캔버스에 그 염원을 옮기는 중이다. 옛 조상들은 최영, 이순신, 관우 같은 유명한 장군을 사당에 신으로 모실 때 품위와 신격을 높이기 위해 대부분 천리마를 탄 모습으로 표현했다. 얼굴은 근엄한데 무섭게 보이려는 의도가 지나쳐 귀여운 느낌까지 자아내는 옛 ‘무신도’ 이미지와 김은주 작가의 화려하고 세련된 화면 속 신묘한 기운을 뿜는 장난감 ‘장군과 말’은 어딘가 그 지향점이 닿아있다. 

 

손끝의 촉감으로 기억에 남아 있는 장난감 말 탄 인물은 화면 속으로 이동해 와 우리에게 여전히 위로를 전한다. 유년기 친구였던 관우와 적토마는 “걱정 하지 마. 내가 지켜 줄게.”라고 속삭이는 것만 같다. 캔버스라는 신전에 담긴 꽃은 관우와 적토마의 화려한 시절을 상징하는 작가의 헌화다. 작품을 보는 사람에게 긍정적인 기운을 불어넣고 싶다는 작가의 바람처럼 활짝 피어 있다. 

 

초대전 ‘화려한 동행’은 8월 7일까지 매주 목~일요일 열린다. 7~8월은 야간경마 개최로 기간 중 금요일과 토요일 개관 시간이 12시 30분부터 20시까지로 변경된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