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22.5℃
  • 맑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0.1℃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22.4℃
  • 맑음강화 20.2℃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아프리카 쌀 생산 지원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 발족

2024년 5월까지 운영,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 지원
국내 벼 전문가들 한자리서 아프리카 식량난 해결안 모색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8일 본청 국제세미나실에서 ‘K-라이스벨트’(한국형 쌀 생산 벨트) 구축 사업 실행을 위해 결성한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라이스피아, RiceSPIA) 사업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은 농촌진흥청 윤종철 차장을 단장으로 기술지원반과 자문단으로 구성돼 2024년 5월까지 1년간 운영된다.

 

기술지원반은 △종자 생산 △기반조성 △교육훈련 부문의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했으며, 자문단에는 한국종자포럼, 한국식량산업협회, 코이카(KOICA) 등 외부전문가를 위촉했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은 앞으로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 지원을 위한 전문가 교육·훈련 과정을 농촌진흥청 코피아(KOPIA)사업을 통해 추진하게 된다. 2023년 6개국에서 벼 종자 2,040톤 시범 생산을 시작으로 2027년부터는 7개국에서 매년 1만 1,140톤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아프리카 7개국을 비롯해 관련 코피아(KOPIA) 센터 소장 등이 참석하는 전문가 회의를 열고, 연차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참여국별 벼 종자 재배현황을 분석하고, 국내 벼 전문가를 현지에 파견하거나 한국 초청훈련을 마련하는 등 교육 프로그램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발족식에서는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 최근진 전 의장이 우리나라 60, 70년대 벼 종자 생산시스템과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종자포럼 문헌팔 이사장, 한국식량산업협회 박광호 이사장, 아프리카 벼 전문가 강경호 박사 등 국내 공적개발원조(ODA) 및 벼 전문가들은 아프리카 현지의 다수성 우량 벼 종자 생산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을 모색했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 윤종철 단장(농촌진흥청 차장)은 “선진국들이 아프리카의 가난과 배고픔 극복을 위해 원조 손길을 내밀고 있지만 큰 실효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라며 “벼 우량종자로 시작한 한국의 녹색혁명 경험이 라이스피아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에서 제2의 녹색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