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0.9℃
  • 구름조금서울 -5.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0.2℃
  • 구름조금울산 0.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4.0℃
  • 구름조금제주 5.0℃
  • 흐림강화 -5.3℃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소 근출혈’ 피해보상 길 열렸다

농협, ‘소 근출혈 보상보험’ 출시…농협 4대공판장 출하소 우선 적용


새해부터 축산농가의 오랜 숙원사업인  소 근출혈 피해보상 길이 열렸다.


농협경제지주(축산경제대표이사 김태환)와 NH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4일 농협본관 10층 회의실에서 축산농가의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소 근출혈 보상보험’ 출시를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번 출시된 ‘소 근출혈 보상보험’은 1월 1일부터 농협 4대 공판장에 출하·도축되는 소부터 우선 적용된다.


‘근출혈’은 근육 내에 존재하는 모세혈관 파열로 혈액이 근육 속에 남아 저장성이 나빠질 뿐만 아니라 고기의 상품성이 떨어져 마리당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300만원 가량 손해를 본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한우 근출혈 발생률은 1%로 근출혈이 발생한 한우만 7,400여 마리에 달해 한우농가는 약 50억원 가량을 손해보고 있다.


이에따라 이번에 농협안심축산분사와 NH농협손해보험에서 개발한 피해보상 보험은 정상도체 평균 경락가격과 근출혈 도체 경락가격의 차액을 보상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태환 축산경제 대표이사는 “축산농가의 30년 숙원사업인 원인 불명의 소 근출혈 문제에 대한 피해 보상보험 개발로 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보상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농협 4대 공판장을 대상으로 우선 시행하고, 조속한 시일 내에 계통 4대 공판장(김해축협, 부경양돈, 도드람양돈, 제주축협)으로도 근출혈 보상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은 “이번 소 근출혈 보상보험의 출시로 축산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농협금융 차원에서 농업인에게 실익이 될 수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