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0.4℃
  • 연무대전 4.9℃
  • 연무대구 6.3℃
  • 연무울산 8.2℃
  • 연무광주 6.5℃
  • 연무부산 8.7℃
  • 구름많음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1.6℃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4℃
  • 구름조금거제 9.3℃
기상청 제공

쌀 등급 표시율 40.2%p 증가 92.6%

농식품부, 18년 양곡표시제도 이행실태조사 결과
이행률 97.7%로 꾸준히 상승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조사한 18년 양곡표시제도 이행실태조사 결과, 이행률이 `17년보다 0.1%p 상승한 97.7%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가 시작된 2013년 이행률은 96.1% 2014년 96.4% 2015년 96.5% 2016년 96.6% 2017년 97.6% 2018년 97.7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쌀의 경우, 지난해 10월 시행된 등급 표시 의무화로 등급 표시율이 `17년보다 40.2%p가 증가한 92.6%로 나타났으며, ‘미검사’ 표시, 미표시가 줄고 ‘특·상·보통·등외’ 표시가 늘었다.


업체별로는 대형유통업체, RPC의 등급표시율이 각각 96.3%, 98.6%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농식품부는 2년간의 경과 기간을 두고, 농관원을 통해 RPC 등에 대한 교육, 대국민 홍보, 등급표시 자문을 추진하는 등 제도 정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왔다.


쌀의 단일품종 표시율도 34.2%로 `17년보다 1.0%p 상승했다. 단일품종 표시 비율은 추정 26.2%, 신동진 17.5%, 고시히카리 14.5%, 오대 12.3%, 삼광 9.9% 순이며, 골든퀸3호가 0.9%로 조사되어 `17년(0.1%)에 비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영세 임도정공장, 노점상 등 이행률이 낮은 업체를 중심으로 교육·감독을 강화하고, 쌀의 품질고급화를 위해서 고품질 품종 개발·보급, 등급기준 개선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생산자와 유통업체는 양곡표시제도 이행을 통해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에 노력하고, 소비자는 양곡 구매 시 원산지, 생산연도, 등급, 품종 등 표시사항을 정확히 확인하여 좋은 양곡을 선택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인간에게 심장·각막 이식할 이종장기용 돼지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9년 황금돼지해인 기해년(己亥年)을 맞아 돼지와 관련된 이야기를 3회에 걸쳐 제공한다. 오늘의마지막 주제는바이오 이종장기용으로 개발한 돼지들에 관한 이야기다. 장기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대안 중 하나인 바이오 이종장기. 농촌진흥청에서는 첨단 생명공학 기법으로 유전자를 제거하거나 삽입한 돼지를 개발하고, 이들의 장기와 조직, 세포를 사람에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 ○ 이종이식용 돼지 개발의 시작 ‘지노(XENO)’ 2009년 국립축산과학원에서 태어난 ‘지노(XENO)’는 돼지는 갖고 있지만 사람은 없는 알파갈 유전자 일부를 없앤 돼지다. ‘지노’라는 이름은 ‘이종’을 뜻하는 머리가지(접두사) ‘Xeno-’에서 따왔다. 돼지 장기를 영장류에 이식하면 몇 분 안에 초급성 면역거부반응을 일으키는데, ‘지노’는 그 원인 중 하나인 알파갈 유전자를 제거했다.‘지노’ 한 마리에서 수백 마리의 후대가 태어났고, 현재는 그 후손 중 일부를 활용해 췌도 세포, 각막, 피부, 뼈 등을 영장류에 이식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지노’보다 한 수 위 ‘믿음이’ ‘믿음이’는 ‘지노’처럼 알파갈을 제거하고 사람 면역유전자인 특정 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