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구름많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16.1℃
  • 박무서울 7.7℃
  • 구름조금대전 16.9℃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18.6℃
  • 맑음부산 18.1℃
  • 흐림고창 15.4℃
  • 맑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15.2℃
  • 구름많음금산 16.9℃
  • 구름조금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8.3℃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쌀 등급 표시율 40.2%p 증가 92.6%

농식품부, 18년 양곡표시제도 이행실태조사 결과
이행률 97.7%로 꾸준히 상승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조사한 18년 양곡표시제도 이행실태조사 결과, 이행률이 `17년보다 0.1%p 상승한 97.7%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가 시작된 2013년 이행률은 96.1% 2014년 96.4% 2015년 96.5% 2016년 96.6% 2017년 97.6% 2018년 97.7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쌀의 경우, 지난해 10월 시행된 등급 표시 의무화로 등급 표시율이 `17년보다 40.2%p가 증가한 92.6%로 나타났으며, ‘미검사’ 표시, 미표시가 줄고 ‘특·상·보통·등외’ 표시가 늘었다.


업체별로는 대형유통업체, RPC의 등급표시율이 각각 96.3%, 98.6%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농식품부는 2년간의 경과 기간을 두고, 농관원을 통해 RPC 등에 대한 교육, 대국민 홍보, 등급표시 자문을 추진하는 등 제도 정착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해왔다.


쌀의 단일품종 표시율도 34.2%로 `17년보다 1.0%p 상승했다. 단일품종 표시 비율은 추정 26.2%, 신동진 17.5%, 고시히카리 14.5%, 오대 12.3%, 삼광 9.9% 순이며, 골든퀸3호가 0.9%로 조사되어 `17년(0.1%)에 비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영세 임도정공장, 노점상 등 이행률이 낮은 업체를 중심으로 교육·감독을 강화하고, 쌀의 품질고급화를 위해서 고품질 품종 개발·보급, 등급기준 개선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생산자와 유통업체는 양곡표시제도 이행을 통해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에 노력하고, 소비자는 양곡 구매 시 원산지, 생산연도, 등급, 품종 등 표시사항을 정확히 확인하여 좋은 양곡을 선택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