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9.0℃
  • 연무서울 4.8℃
  • 연무대전 7.4℃
  • 연무대구 7.4℃
  • 맑음울산 9.2℃
  • 연무광주 8.4℃
  • 연무부산 8.4℃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0.9℃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6.1℃
  • 구름조금금산 7.5℃
  • 맑음강진군 9.8℃
  • 맑음경주시 8.5℃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토종닭 4품종, 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 등재

농진청, GSP 통해 체계적으로 종자 개량한 품종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나라 토종닭 4품종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등재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등재한 닭은 골든시드프로젝트(이하 GSP, 황금종자사업)의 토종 씨닭 종자 개발 연구에 활용하고 있는 4품종 10계통이다.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FAO)에서 운영하는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은 전 세계 가축유전자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범지구적 시스템으로 현재 199개 나라의 1만 5천여 품종의 가축 유전자원이 관리 대상으로 등재돼 있다. 
이번 등재로 우리나라의 가축 유전자원은 소, 돼지, 닭 등 15축종 120품종/계통으로 확대됐다.


이번에 등재된 토종닭들은 한협원종에서 유지·보존하고 GSP를 통해 체계적으로 종자를 개량해 온 품종으로 산학연이 함께 하는 골든시드프로젝트 씨닭 개발 연구팀은 이를 활용해 백숙용·삼계용 등 목적에 맞춰 토종닭을 개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천동원 소장은 “이번에 등재된 닭은 우리나라 토종닭 시장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은 자원으로, 앞으로 골든시드프로젝트 연구를 통해 활용가치를 높이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가축유전자원센터 이성수 센터장은 “이번 등재가 국제적으로 우리 품종을 인정받으면서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