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화)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2.9℃
  • 서울 0.8℃
  • 대전 2.7℃
  • 대구 2.3℃
  • 울산 4.0℃
  • 광주 4.8℃
  • 부산 7.7℃
  • 흐림고창 3.0℃
  • 제주 10.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농업인 인정범위 대폭 확대

농업현장 의견 반영 ‘농업인 확인서 발급규정’ 개정·시행

농업경영주의 가족원인 농업종사자에 대해 농업인 인정범위 확대와 함께 기존 부화업, 종축업 종사자에 한해 농업인으로 인정했으나 ‘가축사육업’ 등록·허가자도 농업인 인정범위에 추가하고, 농지 1,000㎡(기존 3,000㎡) 이상에서 조경수를 식재를 하는 경우도 농업인으로 인정한다. 또한, 밤·잣나무 등 주요 임산물 외에 대추·감 등의 수실류,약초류, 약용류를 생산·채취하는 임업인도 농업인 인정범위에 추가해 인정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영농활동을 하면서 농업인으로 확인받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농업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  ‘농업인 확인서 발급규정’을 개정·시행하고 있다.


‘농업인 확인서 발급규정’은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기본법 시행령’ 제3조제1항의 농업인 기준에 해당하는 사람을 확인하는 것으로 ‘농어업경영체법’상 농업경영체 등록기준으로 활용되며, 농업인에 해당되면 농업·농촌 관련 각종 보조·융자사업 지원신청과 조세 감면 등이 가능하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농업인 인정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종전 규정에서는 가족원인 농업종사자가 농업인으로 인정 받으려면 ① 농업경영주와 함께 거주하면서 ② ‘국민연금법’상 지역가입자·임의가입자(임의계속가입자 포함) 또는 ‘국민건강보험법’상 직장가입자의 피부양자·지역가입자에 해당되어야만 했다. 


직장인으로서 국민연금을 가입해오다 퇴직 후에도 직장인과 동일한 자격(연금 보험료 수준 등)을 유지할 수 있는 국민연금 임의가입자는 농업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던 반면, 건강보험 임의계속가입자는 퇴직 이후 농업경영주와 함께 농업에 종사하면서도 농업인으로 인정받지 못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현장 의견이 있었다.
이에, 관련 규정을 우선허용·사후규제(포괄적 네거티브)로 변경함으로써 “직장인이 아닌” 가족종사자는 모두 농업인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한 기존에 부화업, 종축업 종사자만 농업인으로 인정하였으나, ‘축산법’ 제22조제1항에 따라 ‘가축사육업’ 등록·허가자도 농업인 인정범위에 추가하고, ‘농지법’ 제2조를 참고하여 농지 1,000㎡(기존 3,000㎡) 이상에서 조경수를 식재(조경 목적은 제외)하는 경우도 농업인으로 인정받도록 개정했다. 밤·잣나무 등 주요 임산물 외에 대추·감 등의 수실류,약초류, 약용류를 생산·채취하는 임업인도 농업인 인정범위에 추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업인 확인서 발급규정 개정을 통해 실제 농업에 종사하는 자가 농업인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애로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농업인 확인 제도가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규정 개정에 따라 농업인 확인을 받고자 하는 경우 거주지 관할 ‘농산물품질관리원’의 지원(사무소)장에게 방문·우편·팩스 등의 방법으로 농업인 확인을 신청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