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흐림동두천 9.7℃
  • 구름조금강릉 11.7℃
  • 흐림서울 9.8℃
  • 박무대전 10.1℃
  • 맑음대구 12.6℃
  • 맑음울산 16.8℃
  • 박무광주 10.3℃
  • 구름많음부산 11.6℃
  • 맑음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5.0℃
  • 맑음강화 10.1℃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6.0℃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음식물폐기물 운반차량 GPS 부착 검토

정부,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관리 강화방안 마련
국경검역 강화·해외 여행객 축산물 반입차단 등 선제 대응


정부는 4일 오후 세종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관리 점검회의를 갖고 그 동안의 예방관리 조치 등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농식품부·외교부·법무부·국방부·행안부·환경부·고용부·국토부·관세청·식약처 등 관계부처가 모두 참석한 이날 회의는 중국 여행객이 휴대한 돼지고기 가공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인적·물적 교류가 많아 국내로 유입될 위험성이 증가한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아프리카와 유럽에서만 발생하던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지난해 8월 중국에 이어 올해 1월에는 몽골, 2월에는 베트남, 이달들어서는 캄보디아에서도 발생하는 등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아시아지역 4개국의 발생건수만도 중국 110건, 몽골 11건, 베트남 211건, 캄보디아 1건등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특성을 감안해 국경검역과 국내방역 체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ASF 발병국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축산물이 반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발병국 여객기에 대한 휴대품 일제검사 강화, 검역탐지견 투입 확대 등 검역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제주공한에 개인 휴대품 검색 전용 X-ray 모니터를 이달중에 설치하며 중국산 돼지혈액 분말사료 수입금지 및 베트남산 사료와 사료원료에 대한 ASF 정밀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한 경우에만 통관조치하기로 했다.


정부는 남은 음식물의 돼지급여가 ASF 전파의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고, 돼지농가로 유입되는 남은 음식물 제공처를 전수조사해 폐기물이 제대로 열처리되는지 점검하고, 음식물폐기물 운반 차량에 대한 GPS 부착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남은음식물을 직접 돼지에게 급여하는 농가는 향후 사료화시설에서 처리된 것만 공급받도록 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또 ASF가 중국을 통해 북한을 경우, 국내로 전파되는 것을 사전에 막기위해 DMZ내 멧돼지 예찰을 통해 남북간 이동 가능성을 차단하고, 접경지역(강원·경기 북부)과 발병국 여행객이 많은 제주도에 서식하는 멧돼지에 대한 포획·검사를 대폭 확대한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ASF 바이러스는 생존력이 강하고, 감염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는 특성을 갖고 있기에, 1차적으로 해외여행객 출입국과 축산물 수입 과정에서 국경검역이 무엇보다고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남은 음식물 및 야생멧돼지 관리를 위해 관계부처가 유기적 협업을 통해 국내 유입시 즉각 조치할 수 있는 신속한 초동방역 태세를 갖춰줄 것”을 지시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을 위해 해외여행시 돈육 가공품 등 축산물을 절대 가져오지 말아 줄것것”을 국민들에게 거듭 당부했다.


한편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ASF가 아시아 전역에 퍼질수 있다고 경고하며  돼지 및 돈육 가공품 이동의 모니터링가 감시강화, 가능한 잔반급여 금지, 질병관리 및 집단 프로토콜과 관련해 지역간 연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