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7℃
  • 구름많음강릉 11.4℃
  • 구름많음서울 12.9℃
  • 구름많음대전 14.2℃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0.3℃
  • 구름많음광주 12.9℃
  • 흐림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10.9℃
  • 흐림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ASF 유입 차단 3대조치 법제화” 촉구

잔반급여 금지·불법 반입 축산물 과태료 상향·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법제화 요구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유입될 경우 한돈산업의 붕괴를 초래 할 만큼 핵폭탄급 재앙이 될것이라는 점을 경계하고 ▲ 돼지 잔반급여 금지  ▲ 불법축산물 반입시 과태료 3천만원 상향 ▲ 국경지역 멧돼지 소탕 및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 등 3대조치의 법제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에 이어 몽골과 베트남, 캄보디아 등 우리 주변국으로 급속히 확산됨에 따라 지난 9일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 정부 10개부처가 합동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한 정부 합동 담화문을 발표했다.


한돈협회는 이번 합동 담화문을 발표한 정부의 관심에 깊은 환영을 표하나 그 대책이 선언적 의미에만 그치고, 그동안 한돈농가가 절실하게 요구했던 실효적인 내용이 담기지 못해 큰 실망을 감출 수 없다며 3대 조치 법제화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11일 발표했다.


한돈협회는 성명을 통해 “한돈농가들은 ASF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 돼지에 대한 잔반급여 금지, ▲ 국경지역 멧돼지 소탕 및 야생멧돼지 개체 조절,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 3천만원으로 대폭 상향이 정부와 국회 입법으로 법제화 되길 간절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돈협회는 “ASF 국내 유입시 국내 한돈산업 뿐만 아니라 축산 전반산업에 엄청난 타격을 입게 돼 식량 안보마저 흔들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전국의 한돈농가의 생존권을 좌우할 이번 사안의 엄중함을 정부와 국회가 다시 한번 깊게 깨달아 한돈농가 3대 요구사항을 조속히 법제화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14일 한돈과 함께 남산 벚꽃길 걸어요”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가‘2019 한돈과 함께하는 남산걷기대회’를 오는 14일 개최한다.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돈길’을 걷자는 컨셉으로 가족 단위의참가자들이 서울 남산 백범광장을 출발해, 와룡묘와 석호정을 거쳐 서울타워플라자까지 남산 벚꽃길 6km구간을 걷는 코스다. 당일 행사장에서는 접수한 모든 참가자들에게 한돈 로고와 남산타워 모양이 새겨진 가방과 황금 한도니 저금통, 한돈 양념 파우치 등 실속 있는 기념품이 제공되며 출발지인 백범광장에서는 한돈 돈가스와 샌드위치 무료 시식행사를 비롯해, 황금 한도니와 함께하는 포토존, 한돈 후크볼 던지기 등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한돈 마스크와 한돈 장바구니 등을 경품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도착지인 남산서울타워에서는 버스킹 공연을 비롯해 한도니가 선물하는 우리가족 추억 한장(폴라로이드 인화 이벤트)가 진행되고, 완주 참가자 대상으로 경품추첨을 통해 ‘한돈 선물세트’ 등 다채로운 증정행사도 진행된다. 한돈자조금은 2019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한국의 대표 랜드마크인 남산서울타워 일대에 황금돼지 조형물을 설치, 누구나 황금돼지와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고 돈복을 받아갈 수 있도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