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3℃
  • 구름조금광주 7.4℃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7.0℃
  • 흐림제주 10.9℃
  • 맑음강화 2.7℃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ASF 발생국 돈육혼입 우려…한돈협 “EU산 전량 전수검사” 촉구

필리핀서 독일산 돈육내 ASF 발생국 돈육혼입 적발
독일산 돈육 수입중단 등 검역조치도 요청

한돈협회가 EU산 돈육 가운데 ASF 발생국 돈육 혼입 가능성을 지적하며 EU산 돈육에 대한 전량 전수검사를 촉구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최근 필리핀에서 폴란드의 돼지고기 250kg가 독일산과 섞여 일부 수입된 것을 적발함에 따라 해당 제품을 폐기하고, ASF 검역 프로토콜 위반을 근거로 독일산 돼지고기의 수입중단 조치를 취했다”고 지적하고 국내에 수입되는 EU산 돈육의 ASF 발생국산 돈육 혼입 여부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한돈협회는 “우리나라 역시 유럽내 ASF 발생국의 돼지고기가 혼입되어 수입되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EU에서 수입되는 모든 돈육에 대해 돈육 혼입여부 전수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한국은 ASF 발생 여부에 따라 돈육 수입국가를 지정하고 있으나 EU는 지역화 개념을 도입해 EU내 ASF 발생국가(벨기에, 폴란드, 리투아니아, 헝가리 등)에서 비발생 국가로 돈육 수출이 가능해 이번 사례처럼 ASF 발생국의 돈육이 국내로 수입될 가능성이 높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에 수입되는 EU산 모든 돈육의 ASF 발생국산 돈육 혼입 여부에 대한 전수검사가 필요한 이유이다.

 
또한 한돈협회는 이번 사건이 알려진 지난 5일 독일산 돼지고기에 대한 수입중단과 함께 보다 철저한 검역조치를 정부에 요청한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유명산, 천보산 등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을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처리할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이달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이다. 그간 전국 자연휴양림 170개가 운영 주체마다 각각 운영되고 있어 예약시스템은 123개나 존재하게 되었고, 운영정책마저 제각각으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었다. 이에 자연휴양림 통합예약 플랫폼 구축을 위하여 산림정책 국민멘토단을 운영하는 등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이름도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숲나들e’로 정해졌다. 지난해부터 자연휴양림의 통합 정책을 마련하고자 국민들과 공·사립 휴양림 운영자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올해 1월 표준정책을 제정하였고, 6월부터 ‘숲나들e’를 시범운영하며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있다. 올해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는 카카오의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 음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