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6.0℃
  • 연무서울 1.1℃
  • 흐림대전 5.4℃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1℃
  • 구름조금고창 7.0℃
  • 흐림제주 8.8℃
  • 구름조금강화 3.6℃
  • 구름많음보은 4.0℃
  • 흐림금산 5.6℃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7.0℃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기획]국내 유일무이 밀 연구기관…우리밀 R&D통한 경쟁력 강화나서(중)

안전한 먹거리 제공위한 기술개발로 국내 밀 자급률 향상 기여

■국산 밀 연구 필요성
한국제분협회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2016년까지 박력밀가루의 생산량이 줄고 중력밀가루의 생산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의 과자 생산을 위한 수요보다는 면 생산을 위한 수요가 늘고 있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미국이나 호주는 용도별로 품종을 그루핑(grouping)해 재배 및 수매를 실시하고 있다. 지역별 다양한 환경에서 용도에 맞는 밀 품종이 육종·재배·생산되고 있다.


또 밀 자급률이 15%인 일본의 경우 전 지역에서 용도별로 재배되고 있으며, 유메치카라, 세토키라라, 하루키라리 등 62품종이 현재 재배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용도별 품종의 품질은 나쁘지 않으나 재배면적이 좁고 생산·수확 후 품질관리가 미흡해 균일한 원료곡 생산·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료곡 균일품질 유지를 위한 재배·수매 등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국내 밀 연구기관은 수입밀과의 차별화 된 고기능성 품종 및 이용기술 개발로 우리 밀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밀 연구개발 사업박차…농진청 밀 연구전담팀 출범
최근 식량안보 차원에서 국산 밀 자급기반을 확충할 수 있도록 밀 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이 수립, 발표되면서 밀 연구개발 사업에 가속도가 붙었다.


이에 정부에서는 2022년까지 국산밀 자급률 9.9%의 정책목표를 세우고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이런 상황에서 연구개발기관인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에서도 정책추진 지원을 위해 지난해 9월 밀 연구전담팀을 출범시켰다.


연구팀은 유전육종연구실, 재배품질연구실 등 2개 연구실에 10명의 연구원으로 구성돼 앞으로 밀의 품종개발, 재배생리, 수확 후 품질관리 등 연구 강화를 통해 재배농가 및 가공업체에게는 용도별 수요자 맞춤형으로 안정적이고 균일한 품질의 밀 생산을,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해 최종적으로 우리나라의 밀 자급률 향상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안전·기능성 강화한 우리밀 품종개발로 안정적 판로확보”

[인터뷰]우리밀 연구전담팀 수장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박태일 과장


“균일한 품종, 안정적 공급을 통한 산지규모화로 우리 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자 합니다.”


정부의 밀 산업 중장기 발전대책 수립 발표에 따라 지난해 9월 탄생한 국내 유일무이한 밀 연구의 기반조직인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밀 연구전담팀의 수장인 박태일 과장의 포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말 ‘밀 산업 중장기 발전대책’을 통해 35년 만에 밀 수매비축제를 도입하겠다는 내용과 함께 국내산 밀에 대한 품질제고와 소비확대 방안 등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박 과장은 “지난 2일 ‘국산밀 산업육성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농식품 분야 국정과제 이행과 성과 창출을 위한 법적인 토대가 마련됐다고 봅니다. 그렇지 않아도 수입의존도가 99%인 국내 입장에서는 이를 통해 그나마 수입 밀과의 시장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요건이 형성됐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밀 산업육성법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밀 산업 육성을 위해 밀 생산·유통단지를 지정하고, 밀 유통·가공시설을 지원한다.  밀의 수급조절과 가격안정을 위해 비축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밖에 국가·지자체 등이 운영하는 집단급식시설에 국산밀 우선구매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해 수요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밀 가격은 관세가 면제되는 수입밀보다 4배가량 비싸다. 따라서 수입밀 대비 국산밀의 가격은 물론 품질면에서도 차별성을 확보해야만 한다.


농진청 밀 연구팀은 최근 세계 최초 밀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제거된 ‘오프리’를 비롯해 안토시아닌 함유 밀 품종 ‘아리흑’을 개발하는 등 수입밀에 비해 기능성 물질을 다양 함유한 국산 밀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과자용과 면용은 세계 수준의 품질이며, 빵용은 단백질 함량과 글루텐 품질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박 과장은 “앞으로 전분 특성을 고려해 소화를 천천히 시켜줄 수 있는 당뇨환자를 위한 제품이나 다이어트 빵 등을 개발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밀의 R&D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안전성과 기능성을 강화한 부가가치 향상, 건강식을 강화한 친환경 통밀 제품 다양화, 품질제고의 상위기술인 초강력분 품종 및 블렌딩 기술을 적용한 우리밀 레시피 개발로 안정적 판로확보에 적극 나서겠다”며 당찬 각오도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잠못드는 겨울밤, 우유를 마실까? 계란을 먹을까?
깊은 밤 잠이 오지 않을때 무엇을 하는가? 달밤에 체조를 하거나 우유를 따뜻하게 데워 먹으며 숙면을 청할 것이다. 그런데 밤에 잠이 잘 오지 않아서 고민인 사람에게 계란이 ‘특효약’이 된다는 얘기가 호주 언론을 통해 최근 소개됐다. 호주 제 1의 뉴스 사이트인 news.com.au는 최근 계란의 숙면 효과를 집중 조명하며 호주의 유명 영양사의 말을 빌려 “계란은 견과류와 함께 최고의 멜라토닌 공급 식품”이며 “멜라토닌은 잠이 들도록 돕는 숙면 물질”이라고 전했다. 영양사는 “비타민 Bㆍ엽산ㆍ비타민 D 등 비타민과 마그네슘ㆍ철분ㆍ셀레늄ㆍ아연 등 미네랄의 섭취가 부족해도 수면 시간이 짧아진다”며 “이 모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 바로 계란”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하루에 계란을 두 개 먹으면 엽산 요구량의 49%, 비타민 B12 요구량의 40%, 셀레늄 요구량의 59%를 보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영양사는 “푸짐한 저녁식사의 일부로 계란을 섭취하기 보다는 잠들기 전에 가벼운 간식으로 계란을 먹는 것이 계란의 숙면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법”이라고 밝히며 숙면용 계란 섭취의 적기는 잠자리에 들어가기 약 2시간 전, 특히 삶은 계란의 숙면 효과가 가장 높다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