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조금강릉 27.6℃
  • 흐림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5.9℃
  • 구름조금대구 27.5℃
  • 맑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26.7℃
  • 맑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4.5℃
  • 맑음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8.5℃
  • 맑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환경부, 야생멧돼지 저감대책 제시하라”

ASF 전파 ‘최대 복병’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지역별 관리대책 촉구

한돈농가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전파의 최대 복병으로 떠오른 야생멧돼지에 대한 개체수 조절과 지역별 관리대책을 세워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3일 연천 비무장지대(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돼 국내 ASF 전파의 ‘최대 복병’으로 떠올랐음에도 관리 주무 부처인 환경부의 야생멧돼지 대책을 도대체 찾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돈협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이동이 자유로운 멧돼지가 ASF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어디로 확산할지 예측조차 어렵다는 이유를 들어 환경부와 정치권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야생멧돼지 개체수 조절을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이미 유럽 등 우리보다 ASF를 먼저 경험한 여러 나라를 통해 야생멧돼지가 바이러스 전파의 주범이 됐던 사례를 확인했는데도 환경부가 수수방관하여 만약에 또다시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될 경우 그 모든 책임은 환경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환경부는 한돈협회가 요구하는 야생멧돼지 지역별 관리 및 적극적 저감 대책을 수용해 ASF 확산 저지에 앞장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실용화재단, ‘2020 농축산기자재 사업화 우수제품 소개서’ 발간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술이전업체의 우수제품 홍보를 지원하기 위해 농업과 축산업분야 기술을 활용하여 사업화에 성공한 업체의 제품을 모아 ‘2020 농축산기자재 사업화 우수제품 소개서’를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한 우수제품 소개서에는 재단을 통해 △농축산분야 기술을 이전받아 사업화한 제품 △재단이 지원하는 벤처창업업체 제품 △해외 테스트베드 지원을 통해 사업화한 제품 등 재단의 다양한 지원으로 만들어진 45업체 71개 제품이 수록되어 있다. 책자는 농업 기계·자재·시설, 축산기계·시설, 사료첨가제등 6개 분야로 구분되어 있으며, 농업 인구 고령화에 따른 편의장비부터 각종 농기자재 및 농기계, 스마트팜 설비, 축산관련 자원화시설 등 다양한 농축산업 관련 제품을 한눈에 볼 수 있게 구성했다. 재단은 농축산업 관계자들이 제품 정보를 보다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전국 농업관련 주요기관 및 전국농협 농자재마트에 배부하였으며, 재단 홈페이지에서 e-book 형태로도 만날 수 있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좋은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우수제품이지만 국민들에게 홍보 할 기회가 없어 알려지지 않은 모래 속에 진주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