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11.4℃
  • 서울 7.3℃
  • 구름조금대전 15.6℃
  • 구름조금대구 15.4℃
  • 맑음울산 15.9℃
  • 구름조금광주 16.4℃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6.5℃
  • 흐림강화 8.9℃
  • 구름조금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성난 한돈농가 “ASF 확산 방관한 환경부장관 사퇴하라”

현재 환경부 졸속정책으론 국내 ASF 종식 불가능
유해조수 야생멧돼지 100% 포획·사살해야


전국의 한돈농가가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당시부터 야생멧돼지 유입 가능성을 재차 경고했음에도 정부의 안일한 대처로 경기 북부지역의 양돈산업을 궤멸시킨 환경부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10월 3일, 연천 DMZ에서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이후, 20일 동안 현재까지 파주, 연천, 철원에서 14마리나 감염사체가 발견됐다. 급속히 퍼진 국내 ASF의 매개체가 남북을 오가는 야생멧돼지인 것이 이제 확실해졌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25일 성명을 통해 “애초부터 야생멧돼지에 대한 유입 가능성을 고려하지 않는 환경부의 안일한 인식과 부처 중심주의의 오만함이 현재의 ASF 사태의 원흉”이라고 성토하며 “농가와 국민을 기만하고 현 ASF 상황을 초래한 환경부장관은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전문가들과 함께 지난해 8월 중국 ASF 발생 때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야생멧돼지의 위험성과 개체수 조절 요청하였으나, 환경부는 이를 지속적으로 무시했다”며 “국내 ASF 발생 후에도 야생멧돼지 전염에 의한 발병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성급한 보도자료를 발표하여 혼선을 가중 시켰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 5월 북한에서 ASF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생태다양성만 주장하여, 한돈농가의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 검사 및 개체수 조절요구를 무시해 현재의 국내 ASF 발병을 촉발시켰다”고 지적하고 “특히 멧돼지의 경우 임진강 하류의 지류에 따라 충분히 야생멧돼지가 넘어올 수 있는데 이럴 가능성을 감안하지 않고 허송세월한 죄가 크다”고 환경부를 질타했다.

 


더욱이 “환경부는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후에도, 반드시 우선 설치해야 하는 울타리 설치 없이 무분별하게 멧돼지를 포획사살하는 졸속한 대책을 발표해 오히려 ASF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야생멧돼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농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유해조수로 산업 전반에 백해무익한 동물로 100% 포획, 사살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한돈협회는 “지금과 같은 안일한 대책으로 일관한다면 ASF는 야생멧돼지를 통해 전국으로 확산될 것이 자명하다”며 “우리 한돈농가는 생존권을 걸고 유해조수인 야생멧돼지의 완전한 소탕을 요구하며, 이 같은 우리의 요구가 무시된다면 전국 300만 농민과 연대한 강력한 투쟁이 환경부로 향하게 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관련기사



계란과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칠리? 명란마요?”
칠리소스, 명란마요소스, 불닭소스, 와사비마요소스, 허니머스타드소스, 오리엔탈소스, 케첩 중에서 계란과 먹을때 가장 잘 어울리는 소스는 무엇일까? 한국인이 계란과 먹을때 찰떡궁합 소스로 칠리와 명란마요를 꼽았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남기훈)은 지난달 12일과 27일 열린 ‘계란마라톤’과 ‘춘천마라톤’ 현장에서 두차례에 걸쳐 ‘계란이 맛있는 소스 킹 선발대회’를 개최, 이날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시식후 투표를 실시했다. ‘삼시세끼 계란’ 캠페인의 일환으로, 계란의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루는 소스를 찾고, 계란 섭취의 다양한 방법을 홍보하기 위해 진행된 행사에 ▲칠리 소스 ▲명란마요 소스 ▲불닭 소스 ▲와사비마요 소스 ▲허니머스타드 소스 등 5가지 기본 소스와, 추가로 오리엔탈 소스(계란마라톤), 케첩(춘천마라톤)이 제공해 실시한 결과 ‘계란마라톤’에서는 칠리소스가 ‘춘천마라톤’에서는 명란마요 소스가 소스킹으로 선택됐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우리나라에서 사랑받는 ‘계란’을 보다 맛있고 영양학적으로도 균형 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는 것에서 시작했다”고 행사의 의의를 전했다. 이와함께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호불호가 적은 칠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