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동두천 -2.1℃
  • 맑음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0.3℃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5.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2℃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조금경주시 3.6℃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낙농

서부목장, 착유우 63두로 연매출 8억7천만원 고수익

[농장탐방]경북 김천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
평균유량 36.2kg 유지방 3.97 유단백 3.08 체세포수 92,000
“기본에 충실한 사양관리가 지금 좋은 성적 비결”


최근 갈수록 원유자급률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낙농업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경쟁력을 토대로 낙농사업의 희망을 만들고 있는 사람이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경북 김천의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가 그렇다.


평균유량 36.2kg, 유지방 3.97, 유단백 3.08, 체세포수 92,000이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낙농사업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그의 이마엔 땀이 맺혀 있지만 입가엔 언제나 여유와 행복한 미소가 가득하다. 착유우 63두로 연 매출 8억7천만원이라는 높은 수익을 만들고 있는 강동구 대표가 이야기하는 서부목장의 젖소들이 행복한 이유를 들어봤다.


육성우의 성성숙과 체성숙의 균형은 수익 극대화에 관건
검정농가 기준으로 초산차의 평균을 보면 305일 유량이 9,267kg인 반면 서부목장은 10,595kg으로 15% 가량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초산차에서 305일 유량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육성우부터 성성숙과 체성숙의 균형을 만들어야 하며 초산 분만 시 600kg의 체중으로 시작하기 위해서는 생후 2개월 체고 91cm, 6개월에 107cm 이상이 돼야 한다.

결국 육성우에서 단계별 관리가 초산우에서의 성적을 좌우하는 핵심으로 목장마다 그에 대한 확고한 목표를 설정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 농가에서 수익을 최대로 높이는 관건이라고 볼 수 있다.


낙농사업의 미래는 기본부터 충실하게
서부목장은 종축개량, 환경관리, 방역위생, 영양관리로 목장을 운영하고, 로봇 착유 시스템을 통해 매일매일 유량, 섭취량, 체중을 관리하고 있다.




서부목장의 현재 성적은 착유 64두, 비유일령 185일, 평균유량 36.2kg, 체세포수 9만2천으로 전국 평균유량 26.6kg보다 무려 10kg이나 더 높은 생산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유기가 길고 전체 성적을 높게 유지해 주고 있어 안정적인 사료품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높은 유량을 보이는데도 유지방과 유단백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고 우군 전체가 강건한 모습에서 영양관리가 잘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강동구 대표는 “현재의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은 소들을 편안하게 해주기 위한 기본에 충실하고자 노력했고 특히 개체별 체형과 유전형질에 맞는 개량, 안정적인 영양과 사료급여 프로그램을 준수했기 때문인 것 같다. 힘든 일이긴 하지만 부모님께서 일궈 놓으신 목장을 더욱 성실하게 성장시키고 내년엔 지금보다 더 높은 목표를 갖고 계속해서 도전하겠다”며 자신감 있게 포부를 밝혔다.


한편 최근 뉴트리나사료(대표 박용순) 23지구(영업이사 박기형)는 경북지역 낙농가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부목장의 우수사례와 성공 스토리를 공유해 참석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