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0.8℃
  • 구름조금대전 -0.4℃
  • 흐림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4.5℃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1.3℃
  • 흐림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닭 원시생식세포서 생존능력 관여 유전자 찾아

농진청·서울대 공동 연구
생존능력 안정 조절 핵심유전자 세계 최초 발견

URL복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서울대학교와 공동 연구를 통해 닭의 정자·난자의 바탕이 되는 세포, 원시생식세포의 생존 능력과 안정성을 조절하는 핵심 유전자를 세계 최초로 찾는데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연구진은 “닭 원시생식세포를 사용하면 형질전환 닭을 가장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며 “후대를 생산할 수 있는 원시생식세포는 자신의 유전자를 보호하기 위해 체세포와는 다른 독특한 유전자 발현 패턴을 지닌다”고 밝혔다.


이에 연구진은 닭 원시생식세포에서 특이적으로 발현하는 유전자를 확인하고, 이를 ‘Cyclin F like’ 유전자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Cyclin F like’ 유전자의 발현을 막을 경우, 닭 원시생식세포는 DNA가 심각하게 손상되고 세포가 사멸되는 것이 관찰됐으며 전능성 전사인자의 일종인 NANOG에 의해 강력하게 조절됐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성과로 유전자 마커를 통해 닭 원시생식세포 유래 생식세포주의 품질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하며 “품질이 확인된 생식세포주는 닭 형질전환 연구의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더불어 생식세포 매개 고효율 유전자원보존 기술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박응우 동물바이오공학과장은 “닭 원시생식세포의 유전적 안정성과 생존 능력 조절에 관한 분자적 기작이 처음으로 확인됐다.”라며, “이를 활용해 조류 형질전환과 생명공학 분야의 산업적 응용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