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6.3℃
  • 구름조금울산 7.3℃
  • 구름조금광주 4.5℃
  • 맑음부산 8.2℃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5.9℃
  • 구름조금경주시 6.8℃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식품/유통

영양점수 라벨링, 소비자들의 건강식품 구매 유도

URL복사

현행 자율시행에서 의무시행으로 전환 필요

EU 2022년 공통 라벨 제안 계획

 

식품내 영양성분을 종합 평가해 다섯등급으로 나누고 이를 문자와 색깔로 표기하는 영양점수(Nutri-Score) 라벨링이 소비자들의 건강식품에 대한 인식을 개선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벨기에 겐트대학이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선 영양점수 라벨링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제품이 건강에 얼마나 이로운지에 대해 더욱 의식하도록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건강식품의 경우 영양점수 라벨링이 있는 것을 없는 것보다 더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점수를 색깔로 구분해 시각적으로 표시하는 방법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의 빠른 판단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이 많았다.

 

다음으로 소비자들이 D나 E등급 보다는 A와 B등급을 더 구매하고 싶어 하는 경향, 즉 영양점수가 높을수록 소비자들의 구매의사가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반면 초콜릿 등 건강에 해롭다고 여겨지는 식품은 영양점수 표기여부와 상관없이 구매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현재 유럽에서 영양점수 라벨링이 자율적으로 시행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정확한 비교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하고 “영양점수 라벨리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더 건강한 식품을 선택하도록 한다는 것이 밝혀진 만큼 이 제도가 유럽전역에서 의무적으로 시행될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영양점수 라벨링은 2017년 프랑스에서 처음 등장해 비만율이 올라가면서 프랑스, 벨기에, 스페인 등 몇몇 국가에서 공식적으로 시행을 권고했고 이에따라 펩시코, 네슬레, 켈로그 등 식품기업들이 도입해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편 유럽연합은 오는 2022년 4/4분기까지 주표시면 영양등급제 의무 시행을 위한 공통의 라벨(FOP)을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foodnavigator.com. 10월 29일자>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진청 “겨울철 축산농가 혹한·화재 단단히 대비해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한겨울 가축 건강관리와 축사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당부했다. 추운 날씨가 지속되면 가축의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환경관리와 영양 공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지난 3년간 축사 화재의 약 40%가 겨울철에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전기설비를 점검 하는 등 화재 예방에도 힘써야 한다. 축사 틈새를 막아 가축이 찬바람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적정 온·습도를 유지하도록 관리한다. 보온을 위해 밀폐된 축사는 하루 중 바깥온도가 높은 시간에 맞춰 적정하게 환기시킨다. 한우, 젖소가 찬물을 마시지 않도록 20도℃내외로 물 온도를 유지한다. 사료 양을 10∼20% 가량 늘리면 추위에도 몸 온도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돼지우리(돈사)에 난방기를 설치하고, 외부로 노출된 급수 배관은 얼지 않도록 단열재로 마감한다. 닭 사육장 내 닭의 분포 상태, 활동량 등을 살펴 온도가 알맞은지 확인한다. 특히 1주령 이내의 어린 병아리는 추위에 약해 내부온도를 항상 33∼35도℃를 유지해야 한다. 겨울에는 전열 기구 등 전기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누전이나 합선 위험성도 높기 때문에 화재 발생에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