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6.4℃
  • 구름조금서울 2.9℃
  • 흐림대전 2.6℃
  • 구름많음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3.5℃
  • 흐림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5.2℃
  • 흐림고창 6.1℃
  • 흐림제주 9.7℃
  • 맑음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3.6℃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취약 토종닭 방사사육 금지 요청

URL복사

김현수 장관 주재 가축방역 상황회의 개최

바이러스 오염지역인 철새도래지 농장 철저한 격리 당부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김현수 장관 주재로 가축방역 상황회의를 개최하고 닭·오리 등 가금농장 대상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부 가금사육 농장에서 토종닭·청계·오골계 등을 사육시설 밖에서 방사 사육하는 것“이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상 취약점 중 하나로 제기됐다.

 

국내의 철새도래지에서 벌써 6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된 만큼 방사 사육농장에서는 철새와 사육가금과의 직접 접촉이 이루어지거나, 철새의 분변에서 비롯된 오염원이 가금 농장에 쉽게 유입될 수 있다.

 

유럽 식품안전국(EFSA)에서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도 동절기 가금류의 야외 사육 금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억제를 위한 중요 방역조치 중 하나로 설명하고 있다.

 

과거 역학조사 결과에 의하면, 2016년 부산 기장의 한 농가는 24마리의 토종닭을 방사 사육하면서 인근의 철새도래지에서 날아온 야생조류를 통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고, 2014년 충북 진천의 한 농가에서는 농장 내의 작은 연못에서 거위를 방사 사육(830마리)하면서, 농장 안으로 날아온 철새와 거위가 접촉하면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을 위해서는 바이러스 오염지역인 철새도래지를 농장으로부터 철저히 격리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기간인 내년 2월말까지 방사 사육을 금지해 줄 것“을 특별히 요청하였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