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5.1℃
  • 흐림강릉 2.6℃
  • 흐림서울 4.9℃
  • 대전 4.5℃
  • 흐림대구 6.8℃
  • 흐림울산 7.0℃
  • 흐림광주 6.4℃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6℃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산란계농가 등 800여명 운집…‘전국산란인대회’ 개최

AI 방역과 안정적인 계란 생산에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

 

(사)대한산란계협회(회장 안두영)는 23일·24일 양일간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전국 산란계 농가, 업체 및 기관 등 관계자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전국산란인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개회식과 강연 및 산란인의 밤 등 3부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개회식에서 안두영 회장은 “계란산업의 규모가 농축산업 중 4위로 커지고, 계란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 커졌기 때문에 이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안전한 계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하고, 이를 위해 전문성의 강화와 추세에 맞는 변화 및 관련 기관·업체 및 농가간의 활발한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 소병훈 농해수위원장은 격려사에서“세계는 경제 위기를 나타내는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 시대, 그리고 산업간 경계가 모호해지고 융합되어가는 빅 블러(big blur) 시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말하며, 불확실과 변화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국회, 업계와 학계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으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농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국장은 서면 축사에서 “이번 대회가 연례적 AI 발생, 물가 상승에 따른 생산비 증가 등의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 산란계 농가들이 현안문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계란산업의 발전을 논의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격려사와 축사에 이어서 전국의 산란계 농가가 모두 참여한 결의에서는 ▲계란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적정사육 수를 준수하며, 유통 선진화를 위해 계란유통구조 개선에 적극 노력할 것, ▲산란계 농가의 경영안정과 불황 탈출을 위하여 서로간의 작은 이해득실을 추구하지 않고 산란계협회를 중심으로 대동단결할 것, ▲위생적이고 신선한 계란을 국민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가축질병의 방역과 안전한 계란 생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최초로 산란계자조금을 시행한 자긍심을 바탕으로 산란계산업의 질적·양적 성장을 위해 계란자조금 거출에 적극 동참할 것 등 4가지 사항의 결의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2부행사에서는 농장 경영의 궁금증 해소를 위하여 세무와 노무상식에 대한 강의가 진행되었으며, 이어진 “원로에게 듣는다”시간에는  산란계산업의 원로인 양계협회장을 역임한 오세을 대표, 산청양계 이상호 회장, 전 한국양계농협 오정길 조합장 및 자조금관리위원회 김양길 위원장 등이 경험담과 산란계 산업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3부행사에서는 회원들에 대한 위로와 화합을 위하여 초대가수의 공연, 회원 노래자랑, 경품 추첨 행사 등이 다채롭게 진행됐다.


산란계농장을 경영하는 경북의 A씨는 “산란계 농가만의 전문적인 협회를 만들어서 동종의 업에 종사하는 사람들끼리 만나서 서로의 애로를 이야기하고, 경험을 공유하는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하며, “전국의 산란계 농가가 대부분 참석하는 이런 자리에 정부도 참석하여 AI가 창궐한 대부분의 선진국과 달리 철저한 방역으로 계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여 물가안정에 기여한 농가의 노고를 격려하고, 산업 육성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의지를 표명했다면 훨씬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대한산란계협회 안두영 회장은 “농가들의 호응이 뜨거워서 앞으로도 전국 산란계 농가가 모두 참여하는 ‘전국 산란인대회’를 특별방역기간이 아닌 시기에 매년 1회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