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조금대전 29.9℃
  • 흐림대구 25.8℃
  • 흐림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7.9℃
  • 흐림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8.0℃
  • 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8.3℃
  • 맑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축산

사료비 부담 느껴 소 줄줄이 도축…호주 소고기 가격 전년 대비 60% 폭락

축평원, 매주 소·돼지 현지 동향 및 주요 이슈 제공

최근 이상기후 등의 영향으로 호주산 소고기 가격이 폭락하며 우리나라 수입 점유율에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은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박병홍)이 제공하는‘주간 해외 수급 및 가격 동향’에서 살펴볼 수 있다.

 

호주축산공사(MLA)에 따르면, 호주 소 시장의 대표 지표인 ‘동부 어린 소 가격(Eastern States Young Cattle Indicator, 이하 EYCI)’이 2022년 1월 사상 최고 가격을 갱신 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다 최근에는 9년 전 수준으로까지 폭락했다. 엘리뇨로 인해 가뭄이 지속되고 목초지가 감소하면서 소의 주식인 풀이 부족해지자, 사육 비용 증가로 부담을 느낀 농가가 많은 양의 소를 도축한 결과로 보인다.

 


실제로 이달 초 호주의 소 도축 두수는 전년 대비 약 33% 증가했다. 같은 시기의 EYCI는 ㎏당 3.36호주달러(한화 3,120원, 지육 기준)로 집계됐는데, 지난해 동일한 시점에 집계된 10.39호주달러(한화 9,432원)보다 67.7% 하락한 수치다.

 

반면, 10월 첫 주 미국 내 지육 가격(Choice Grade 기준)은 ㎏당 6.61달러(한화 8,942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에 비해 21.3% 상승했다. 이는 한화 기준으로 호주보다 약 3배 높은 수준으로, 생산량 감소에 따라 높은 가격이 유지되는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최근 호주산 소고기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2017년부터 부동의 1위였던 미국산을 제치고 호주산 소고기가 우리나라 수입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 1~9월 호주의 점유율은 39.5%, 미국이 52.1%이었으나 10월 초순에는 호주가 59.3%, 미국이 35.7%로 역전됐다.


미국농무부 해외농업국(USDA FAS)이 발간한 ‘국제 가축 시장 및 무역 전망’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소고기의 가격 하락과 공급과잉은 내년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축산물품질평가원은 매주 목요일 ‘주간 해외 수급 및 가격 동향’을 통해 소·돼지 현지 동향과 주요 이슈 등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축산유통정보 누리집에 접속하여 정보자료실에서 볼 수 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