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7.8℃
  • 흐림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9℃
  • 박무부산 20.8℃
  • 흐림고창 19.1℃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19.0℃
  • 흐림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1℃
  • 흐림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5℃
기상청 제공

낙농

우즈베키스탄에 한국형 낙농 기술 첫 수출 기념 학술 토론회 성료

한국 젖소 ‘수정란+이식 기술+동물약품’ 묶음 첫 수출 지원
한국형 젖소 사양 관련 국내 기자재 수출 기반 마련 

 

한국형 젖소 수정란과 수정란 이식 기술, 동물약품을 묶음(패키지)으로 우즈베키스탄에 수출하는 길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최근 몇 달간 수정란 준비, 검역 협상, 통관, 대리모 가축 준비 등 치밀한 준비 단계를 거쳐 지난달 20일 우즈베키스탄에 ‘케이(K)-낙농 묶음’ 첫 수출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를 기념해 수정란 제작업체(제네틱스)와 함께 지난달 19~20일 이틀간 현지에서 학술 토론회를 열고, 대리모 가축에게 직접 수정란을 이식하는 행사와 젖소 사양 관련 한국형 기자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학술 토론회에는 우즈베키스탄 축산 관계관과 대학교수, 학생을 비롯해 인근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카자흐스탄 관계자들도 자리를 같이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수출을 통해 한국의 선진 축산기술을 우즈베키스탄에 전수하고, 한국형 젖소 번식 관련 국내 기자재 수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코피아(KOPIA) 우즈베키스탄센터는 이번 수출에 앞서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특별 검역 협상을 체결하고 국내 수정란 제작업체가 우즈베키스탄에 젖소 수정란을 처음 수출할 수 있게 지원했다. 

 

현재 코피아(KOPIA) 우즈베키스탄센터는 우즈베키스탄 축산연구소와 ‘젖소 산유량 증대를 위한 번식·사양기술 개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이번 수정란 수출이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도록 우즈베키스탄 수의축산위원회와 추가 협의를 거쳐 ‘한-우즈벡 수정란 정식 허가’에 대해 긍정적 지지를 얻어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검역본부와 협의해 양국 간 정식 검역 협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아울러 코트라(KOTRA)와도 협력해 현지 유통망을 확보하고, 홍보 행사 등을 개최해 새로운 민간 시장 개척을 도울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정부의 농식품 전후방산업 수출 활성화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자체 보유한 우수한 낙농 기술과 국내 후방산업(유전자원, 사료, 동물약품 등)을 묶어 수출하는 ‘케이(K)-낙농 기술수출’ 사업을 우즈베키스탄에 적용한다는 구상이다. 

 

우즈베키스탄은 가축 개량 수요는 높지만, 관련 기술과 기자재 산업기반이 미흡하고, 한국형 젖소 수정란의 개당 가격(약 300달러)이 북미의 1/8 수준으로 저렴해 낙농 기술과 함께 수정란을 묶어 수출할 경우, 시장 경쟁력이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농촌진흥청 수출농업지원과 위태석 과장은 “이번 젖소 수정란 수출은 농촌진흥청과 민간 협력의 결과물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협력을 통해 한국형 낙농 기술을 세계로 알리고 신시장을 개척하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