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1℃
  • 구름조금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8.4℃
  • 흐림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8.6℃
  • 박무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6.5℃
  • 흐림고창 25.1℃
  • 구름많음제주 28.5℃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7℃
  • 흐림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하림. 더미식 밥 소믈리에 블라인드 테스트’에서 1위

- 하림, 글로벌리서치와 밥 소믈리에 대상 더미식 밥, 시판 즉석밥, 집밥 등 블라인드 테스트 진행
- 더미식 백미밥과 귀리쌀밥, △종합만족도 △식감 △풍미 등 관능평가에서 최고점 받으며 제품력 입증
- 데이터 컨설팅 기업 통해 더미식 밥 취식 경험 조사 결과, 응답자 65.5%가 ‘풍미’와 ‘식감’에 가장 만족감… 밥 소믈리에와 만족 항목 일치
- 더미식 밥, 100% 국내산 쌀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를 구현하며 ‘즉석밥 2.0’ 시대 열어

‘더미식(The미식)’ 밥이 밥 소믈리에로부터 ‘갓 지은 집밥보다 맛있다’는 평가와 함께 블라인드 테스트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종합식품기업 하림은 최근 조사 기업 글로벌리서치와 함께 일본취반협회가 발급하는 자격증을 취득한 밥 소믈리에 7명을 대상으로 더미식 밥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자격증은 쌀의 품종, 취반 과정, 쌀밥의 식미평가 교육 및 관능 테스트 과정을 거쳐 엄격한 소정의 시험을 통과한 인원에게만 주어지며 국내에 약 100여명이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주요 테스트 제품은 더미식 백미밥과 귀리쌀밥 등으로, 밥 소믈리에로부터 집밥에 비해 높은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백미밥은 더미식 백미밥과 시판 즉석밥 2종, 집밥, 업소밥 등 총 5종을, 귀리쌀밥은 더미식 귀리쌀밥과 집밥 등 총 2종을 평가했다. 평가 방법은 각각의 밥을 블라인드 형태로 관능 평가한 후 항목별 7점 척도로 절대 평가하는 방식이다. 조리과정은 제품별 동일한 압력밥솥과 전자레인지로 업체별 권장 조리시간에 맞춰 진행했다.

 

 

평가 결과, 더미식 백미밥은 종합만족도 항목 평균 평점 4.3점을 얻어 총 5개 제품 중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더미식 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57.1%로, 집밥(14.3%) 보다 약 4배 높게 평가되며 좋은 결과를 얻었다. 세부적으로는 식감(5.0점), 풍미(4.1점), 맛(4.1점), 밥알이 고슬고슬하게 보이는 정도(5.3점)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더미식 귀리쌀밥 또한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평균 평점 5.6점을 얻으며 집밥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종합만족도 항목에서 더미식 귀리쌀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이 85.7%로, 집밥(57.1%) 보다 우위를 선점했다. 세부적으로는 식감(5.6점), 풍미(5.3점), 맛(5.3점), 밥알이 고슬고슬하게 보이는 정도(5.6점) 등 대부분의 항목에서 집밥을 앞섰다. 선호도 평가에서도 동일한 항목에서 귀리쌀밥이 집밥보다 높게 나왔다.

 

통합 데이터 분석 솔루션 및 컨설팅 서비스 기업 피앰아이에서 전국 만 20~59세 성인 남녀 중 최근 1개월 이내 즉석밥 구매, 취식 경험자 및 더미식 밥 취식 경험자 총 1000명을 대상으로 더미식 밥 취식 경험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65.5%)이 ‘풍미’와 ‘식감’에 가장 만족감을 드러내 밥 소믈리에 전문가와 만족 항목이 일치했다.

 

특히 더미식 밥의 재구매 의향에 ‘밥알의 식감이 좋아서(32%)’, ‘갓 지은 밥 맛과 같아서(29.1%)’, ‘풍미가 좋아서(26.6%)’, ‘건강한 느낌이 들어서(26.6%)’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번 블라인드 테스트에 참가한 박재현 밥 소믈리에 역시 더미식 백미밥에 대해 “식미감도 부드러우며 밥맛이 좋다. 즉석밥에서 흔히 느낄 수 있는 이취가 전혀 없으며 윤기가 좋고 쌀알의 모양이 살아있다.”라고 평가했다. 귀리쌀밥에 대해서는 “귀리쌀과 백미가 적정 비율로 배합돼 입안에서 터지는듯한 귀리의 식감과 부드러운 밥맛이 조화를 이뤘으며 밥맛이 뛰어나다”고 전했다.

 

다른 밥 소믈리에들도 더미식 백미밥에 대해 “향이 집밥과 유사하다”, “부드럽고 윤기가 돌아 아이가 좋아할 것 같은 식감”, “눈으로 보기에도 윤기가 좋고 밥 알의 형태가 완전미로 예쁘다” 등의 생생한 코멘트를 남겼다. 더미식 귀리쌀밥에 대해서는 “더미식 밥 12가지 중 시그니처”, “쌀알이 부드럽고 귀리의 톡 터지는 식감이 조화롭다”, “귀리가 톡톡 터지는 찰옥수수를 먹는 느낌이라 식감이 재밌다” 등이라 평가했다.

 

더미식 밥은 하림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이 적용된 즉석밥으로, 100% 국내산 쌀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를 살린 것이 특징이다. 갓 지은 밥과 같이 구수한 밥 냄새 외에 이취가 전혀 없고, 밥 고유의 빛깔을 유지하는 등 즉석밥의 수준을 높이면서 ‘즉석밥2.0’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림 관계자는 "간편성은 물론 맛과 풍미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까다로운 입맛에 맞게 즉석밥도 집밥 수준까지 퀄리티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생각해 갓 지은 밥 맛을 구현해내는 것에 집중했다. 이런 노력을 소믈리에 분들이 알아보시고 좋은 점수를 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미식을 통해 이제 많은 분들이 집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집밥보다 더 맛있는 밥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이정세

용문사의 은행나무 나이가 1천년이 지났다. 나무는 알고 있다. 이 지구에서 생명체로 역할을 다하고 싶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