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밀크커피 반점과 튀어나온 점 빼기, 피부과 레이저로 제거 도움

 

맑고 투명한 피부가 더 빛나 보인다. 하지만 평소 고민이었던 피부의 점은 이를 방해한다. 이에 의료적 방법을 통해 이를 제거하는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허나 밀크커피반점부터 얼굴에 붉은반점, 손등검버섯 등 그 종류와 이에 따른 제거 방법이 상이할 수 있기에 꼼꼼한 진단이 선행되어야 한다.

 

낮아진 점 빼는 가격으로 비교적 간단한 시술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피부에 자극이 되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차앤유의원 유종호 대표원장은 “얼굴과 손등 검버섯부터 입술, 발가락 등 다양한 부위에 여러 형태로 나타나는 점은 겉 표면보다 피부층 깊은 곳에 잠재된 색소를 제거하는 것이 중요한데 CO2레이저를 이용한 일반 점제거와 미세하게 필링 하듯 색소를 벗겨내는 방식의 트리플부터 아이스, 테트라 등 방식이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테트라는 미세한 조직 제거력이 높은 뷰레인 점레이저로 주변 피부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하여, 점 제거 후 흉터가 생길 가능성이 적다.

 

또한 치료가 까다로운 비립종이나 편평사마귀, 한관종 등을 개인별 피부타입에 적합하게 제거해 준다. 크거나 뿌리가 깊은 튀어나온 점 제거 시에는 흉터를 방지하기 위해 한 번에 제거하지 않고 여러 번에 나누어 시술한다. 1차 시술 이후 1~2달 내에 2차를 진행하면 흉터는 거의 없이 피부손상 최소화할 수 있으며, 얼굴이나 손등에 발생한 검버섯 역시 레이저를 이용한 방식으로 안전한 제거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전에 주의할 점도 존재한다. 튀어나온 점, 붉은점 등 점은 종류와 색깔이 매우 다양하며 한 가지의 레이저로 흉터 없이 제거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 개인별 상황에 맞는 레이저 선택이 가능한 곳인지 확인해야 한다. 같은 종류의 레이저라도 의료진의 실력에 따라 시술 효과의 차이가 나타날 수 있다.

 

과거 피부를 깎거나 파서 색소를 직접적으로 제거하였기에 흉터나 착색에 주의해야 했지만 최근 다양한 장비와 환자의 피부상태에 따른 레이저를 선택하여 점의 근원인 멜라닌 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없앨 수 있다.

 

유종호 원장은 “밀크커피반점과 베커모반 등의 피부에 갈색으로 나타나는 반점과 오타모반은 동양인에게서 많이 나타나며 시간이 지나면서 커지고 색이 진해질 수 있다. 또한 난치성 색소질환은 재발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재발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점 뺀 후 관리법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재생테이프를 붙이는 방법과 재생테이프 없이 자연적으로 회복하는 방법이다. 재생테이프는 점 뺀 후 상처 난 부위가 회복될 때까지 피부 보호막 역할을 해준다. 점을 뺀 후 진물이 새서 테이프가 지저분해지지 않는 이상, 진물이 살짝 고인채로 재생테이프를 계속 붙이는 것이 상처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유종호 원장은 “재생테이프 없이 회복을 고려한다면 시술부위에 딱지가 자연적으로 앉도록 해주고, 2차 세균 감염이 되지 않도록 딱지가 완전히 생기기 전까지는 땀을 흘리거나 물이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점제거 부위의 딱지는 대게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후에 떨어지는데, 자연적으로 떨어지도록 기다리는 것이 좋다. 아울러 시술 후 자외선 차단은 필수이며 보습에 신경 써야 흉터와 색소침착에 대한 걱정 없이 효과적인 점빼기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