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26.3℃
  • 대구 28.4℃
  • 울산 26.5℃
  • 광주 23.9℃
  • 부산 24.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지속되는 허리 통증, 척추관협착증이라면... 비수술 치료 가능할까?

 

갑작스럽고 무리한 활동을 해서 나타나는 허리 통증이 아니라, 일상생활을 하는 중에 지속적으로 허리 통증이 발생한다면 척추 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의심해 봐야 한다. 특히 노년층의 경우에는 퇴행성 변화가 원인이 되어 나타나는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척추관협착증은 허리디스크와 마찬가지로 대표적인 척추 질환으로 꼽힌다. 이는 어떤 원인으로 척추 중앙의 척추관, 신경근관 또는 추간공이 좁아져서 허리의 통증을 유발하거나 다리에 여러 복합적인 신경증세를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척추 중앙에 위치한 척추관은 관 모양의 속이 빈 곳으로, 아래위 척추에 의해 추간공이 생긴다. 가운데 관 속은 뇌로부터 팔다리까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되는데, 이로 인해 척추관이 좁아지면 이어진 신경을 따라 복합적인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증상은 허리디스크와 같이 허리가 아프고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다만 허리디스크와 분명히 구분되는 특징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앉아 있을 때는 통증이 덜하지만, 조금만 걸으면 다리가 아파서 쉬었다가 다시 걸어가는 증상이 나타난다.

 

걸을 때 다리와 엉덩이 부위가 심하게 저리고 당기며, 통증이 나타나 다리를 절며 걷는 경우도 존재한다. 특히 증상이 심해지면 걸을 수 있는 거리가 점점 짧아지게 되고, 이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긴다.

 

원인은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퇴행성 변화가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중장년층 이상에게서 흔히 나타난다. 다만 젊은 층이라고 하더라도,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 그리고 사고 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태릉방병원 이종인 원장은 “척추관협착증은 증상으로 간단하게 판별이 가능한데 활동시 허리 통증 악화되면서 조금만 걸어도 하지로 저리고 아픈데 쉬면 좋아지는 증상이다. 이때 하지 발등의 동맥이 잘 만져진다면 척추관협착증이 더 의심되고 이때는 엑스레이나 척수강조영술, 컴퓨터단층촬영, MRI 등의 검사를 진행해 정확한 진단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눌린 정도와 증상 등의 차이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초기라면 비수술 치료를 통해 증상 완화를 기대할 수 있는데, 그 중에는 협착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는 풍선성형확장술이 있다”고 전했다.

 

이종인 원장은 “풍선성형확장술은 국소마취로 이뤄지며, 꼬리뼈의 천추열공을 통해 특수 카테터를 병변 부위에 위치시킨 후 카테터 끝에 있는 풍선을 부풀려 공간을 넓혀주고, 약물을 직접 병변 부위에 주입하는 치료다. 이는 비수술 치료이기 때문에 전신마취가 필요하지 않고, 고령의 환자도 비교적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다만 증상을 방치하면 수술이 필요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