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7.7℃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4.5℃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3.4℃
  • 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반복되는 여름철 과민성대장증후군, 막힌 담적 풀고 장운동 개선해야

 

여름이 되면 무덥고 습한 날씨에 지쳐 자연히 시원한 음료나 아이스크림, 빙수 등을 찾게 된다. 그런데 너무 찬 음식을 과도하게 섭취하다 보면 잦은 설사에 시달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또한 모르고 상한 음식을 먹거나 날 음식을 잘못 섭취할 경우에도 배탈이 나거나 식중독이 발생하는 등 위장 및 대장 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평소 과민성대장증후군이 반복되어 고민하는 경우라면 더욱 여름철 식단을 잘 조절해야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설사나 변비가 만성화되거나 복통, 복부 가스 등의 증상이 빈번히 발생하는 질환이다. 해당 질환이 있다면 찬 음식이나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하면 바로 증상이 발생할 수 있어 식단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은 불분명하지만, 대부분 스트레스나 잘못된 식습관이 주 요인이라고 보는 편이다. 타고난 체질적 특성 상 소화기 계통이 약한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명확한 원인을 파악하기는 어려우므로 다방면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방에서는 만성적인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을 비위기허증(脾胃氣虛症)이 있는데 여름철 식상(食傷)으로 인한게 아니라면 많은 분들에 해당한다. 이는 위장이나 소장, 대장 등 소화기 계통이 약한 것을 뜻하며, 체내에 따뜻한 원기가 부족하고 신기능이 약해서 잦은 배탈과 변비가 지속된다고 보는 것이다.

 

따라서 장을 과민하게 하는 요소부터 찾은 후 개별적인 체질과 증상, 특징 등을 고려하여 치료법을 처방한다. 기본적으로 한약을 처방하여 복부가 차갑지 않도록 하고, 기력을 보충하면서 소화기능이 원활해지도록 한다.

 

이와 더불어 침치료, 약침치료, 뜸치료, 향기온열요법 등을 기본으로 지압, 식이요법 외 다양한 치료 및 관리법을 통해 소화기관 전체의 기능을 강화하고, 반복되는 증상에서 벗어나도록 한다. 또한 개개인의 생활 패턴과 식습관 등에 맞는 관리법을 안내하면서 스스로 건강을 회복하고, 치료 효과가 지속되도록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현대인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며, 만성화되기 쉽다. 따라서 평소 과로와 스트레스를 빠르게 개선하고, 기름지거나 자극적인 음식, 너무 찬 음식 등을 피하는 등 생활 관리를 지속해야 하겠다.

도움말 : 용산 경희류한의원 류봉하 명예원장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