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맑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7.7℃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4.5℃
  • 흐림광주 23.2℃
  • 흐림부산 24.9℃
  • 흐림고창 23.4℃
  • 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3.0℃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6.4℃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30대 '젊은 노안' 예방 위한 생활습관은?

 

노안은 나이가 들면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시력 변화로, 눈의 수정체가 탄력을 잃고 조절 능력이 감소하면서 가까운 거리를 보는 데 어려움을 겪게 되는 상태를 뜻한다. 주로 40대 중반 이후에 시작되며, 많은 사람이 겪는 일반적인 노화 현상 중 하나다. 하지만 최근에는 좋지 않은 현대인들의 생활습관으로 인해서 2030세대에서 젊은 노안 증상을 경험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노안이 나타나게 되면 눈의 수정체가 탄력을 잃어 버리게 되며 근거리 초점을 맞추는 능력이 감소하게 된다. 이로 인해, 책을 읽거나 스마트폰을 볼 때 어려움이 생기며, 물체를 멀리 떨어뜨려 보아야 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노안의 주요 증상은 여러 종류가 있다. 먼저, 근거리 시력 저하다. 가까운 물체, 작은 글씨를 읽기 어려워진다. 또한 가까운 거리를 볼 때 돋보기를 사용해야 하거나 다초점 안경을 착용해야 한다. 눈의 피로와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근거리 작업 시 특히 두통이 심해지며 눈이 쉽게 피로하고, 안구건조 증상을 느끼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초점 전환의 어려움이 있다. 가까운 곳에서 먼 곳으로 초점을 바꾸는 데 시간이 걸린다.

 

위와 같은 증상이 동반된 상태라면 노안 증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이처럼 점점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노안 증상을 예방하려면 생활 습관부터 바꿔야 한다.

 

글로리서울안과 구오섭 원장은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눈 검사가 중요하다.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아 눈 건강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균형 잡힌 식사도 필요하다. 비타민 A, C, E와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여 눈의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 적절한 조명 사용 역시 중요하다. 작업할 때 적절한 조명을 사용하여 눈의 피로를 줄이는 것이 좋다. 그리고 장시간 근거리 작업 시 주기적으로 눈을 쉬게 하는 것이 좋으며 햇빛에 노출될 때는 자외선 차단 안경을 착용하여 눈을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안 증상을 예방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것은 정기적으로 안과 검진을 받아주는 것이다. 특히 40대에 접어들게 되면 급격하게 안구 노화 증상이 가속될 수 있다. 때문에 이전에는 잘 보였던 거리도 보이지 않게 되는 시력 저하를 경험하기도 한다. 또한 어두운 환경에서 사용하는 스마트폰, 태블릿 PC 역시 안구 노화를 가속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전했다.

 

구오섭 원장은 노안을 교정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인공수정체 삽입술, 노안 라식, 알티플러스 렌즈삽입술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백내장이 동반된 상태일 때 노안 증상과 함께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이다. 다초점 안경과 유사한 원리를 지니고 있으며 모든 거리를 명확하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노안 증상이나 백내장 수술을 진행하는 경우에는 각자 눈 상태에 알맞은 수술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안과에 내원한 뒤 시력, 안압, 각막 곡률 검사, 조절 기능 등 다양한 부분의 충분한 검진을 진행하여 선택해야 한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