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 (목)

  • 맑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2.2℃
  • 맑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5.5℃
  • 흐림대구 4.5℃
  • 울산 3.4℃
  • 구름조금광주 5.7℃
  • 구름많음부산 11.0℃
  • 구름많음고창 4.4℃
  • 흐림제주 6.4℃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0℃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한돈협 “불법 축산물반입 과태료 상향법안 발의” 환영

이완영 의원, 한돈협회서 건의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불법 축산물 반입 과태료를 최대 3천만원까지 부과토록 하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입법발의돼 한돈농가들이 일제히 환영을 뜻을 밝혔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이하 ASF)의 국내 유입 예방대책 차원에서 건의한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 상향을 위한 관련법령 개정안’이 이완영 국회의원(경북 칠곡·성주·고령, 자유한국당 농림축수산특별위원장) 등 15인이 지난 2월 12일 국내외 여행자가 지정검역물로 지정된 축산물을 검역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반입할 경우 과태료를 최대3천만 원까지 부과토록 하는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입법 발의했다.


이완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번 법률 개정안에서는 해외 여행객의 불법 휴대 축산물에 대한 과태료를 최대 3천만 원까지 상향 조정하므로서, 중국 등 ASF 발생국의 해외 여행객이 불법 휴대축산물을 무심코 가져오는 행위를 근절, ASF의 국내 유입을 예방하기 위한 취지를 담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해외 여행객이 불법 휴대축산물을 반입할 경우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하고 있으나, 다른 나라에 비해 턱없이 낮아 국경검역의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한돈협회는 관련 법령 개정을 통해 과태료를 대폭 상향 조정하는 의견을 이완영 의원 등을 지속적으로 만나 건의해 왔다.


ASF는 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돼지에서 폐사율이 100%에 달하는 무서운 가축전염병이다. 최근 중국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 4개월 만에 전역으로 확산, 살처분된 돼지 마릿수가 100만두에 이르는 등 전 세계적으로 피해를 야기하고 있다. 이와 같은 위험성 때문에 대만에서는 최근 관련 과태료를 최대 3,600만원(한화 기준)까지 대폭 상향하는 등 조치를 취한바 있다.


이완영 의원은 이번 법령개정안 발의와 관련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에 따르면, ASF 바이러스는 육포(말린고기)에서 300일, 냉동육에서는 1,000일간 살아남는다. 우리도 예방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가축전염병 방역의 골든타임을 놓치게 된다. 양돈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축산민의 고견을 받들어 법 보완에 앞장서겠다.” 고 법안발의 취지를 설명했다.


하태식 회장은 환영의 뜻을 밝히며 “이번 법안 발의를 통해 실효성 있는 ASF 예방대책 수립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게 됐다”며 조속한 법안통과를 기대했다.


한편 이번 ‘가축전염병 예방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에 ▲이완영(자유한국당)   강효상(자유한국당)  곽대훈(자유한국당) 김선동(자유한국당) 김재원(자유한국당)  송석준(자유한국당) 위성곤(더불어민주당) 윤종필(자유한국당) 이헌승(자유한국당) 정유섭(자유한국당) 정종섭(자유한국당) 최교일(자유한국당) 하태경(바른미래당) 홍문종(자유한국당)  홍문표(자유한국당) 의원등이 동참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산림청, 국가산림문화자산 5곳 신규 지정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숲, 나무, 자연물, 유적지 등 산림생태·경관·정서적 가치가 높은 유·무형의 자산을 보존하기 위해 국가산림문화자산 5곳을 신규 지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5곳은 ▲전라북도 남원시 향교동 산림녹화탑,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십일천송, ▲경상남도 의령군 신포숲, ▲강원도 횡성군 오원리 사방시설 유적,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소나무숲이다. 남원시 향교동 산림녹화탑은 3단으로 구성된 석조물이며 탑비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로 ‘백세청청(白世靑靑)’이 새겨져 있다. 비문에는 산림녹화 유공자들의 뜻을 기리는 성명을 남겨 후세에 길이 남도록 했다. 하동군 악양면 십일천송은 11그루의 소나무가 어우러져 하나의 큰 소나무 모양을 그리고 있다. 이는 선도수련 도인들만 갈 수 있다는 11천도계를 가리키는 것으로 공생과 상생을 의미한다. 십일천송은 악양면 노전마을 입구 어귀에서 재앙을 막는 당산나무로 1900년도에 식재한 것으로 추정된다. 의령 신포숲은 ‘마을 동쪽을 가려야 좋다’는 풍수설에 따라 조성된 숲이다. 숲을 이루는 소나무와 참나무 등의 수형이 우수해 경관이 아름다우며 숲속에는 산책로 등 부대시설이 갖춰져 있다. 이곳의 풍광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