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1.2℃
  • 흐림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30.5℃
  • 구름조금대구 32.4℃
  • 구름조금울산 30.7℃
  • 구름조금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28.0℃
  • 구름조금고창 29.7℃
  • 맑음제주 29.1℃
  • 흐림강화 26.0℃
  • 맑음보은 29.5℃
  • 구름조금금산 29.5℃
  • 맑음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30.7℃
  • 맑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낙농

유제품 수입관세 철폐 대비…치즈 중심 국산유제품 생산장려대책 시급

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 제1차 연구위원회 개최
전국단위쿼터제 도입·‘안티밀크’ 조직적인 대응방안 마련도 지적


2026년 유제품 수입관세 완전 철폐를 앞두고 전국단위쿼터제 도입 필요성과 국산우유와 유제품 생산 장려정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농축산관련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낙농육우협회 낙농정책연구소는 25일 축산회관 소회의실에서 2019년도 제1차 연구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속 가능한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대책마련을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연구위원들은 “2026년 수입 유제품에 부과되는 관세가 완전 철폐되면 수입유제품의 저가공세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지적하며 “매년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치즈소비량의 일정부분을 국산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동시에 국산 가공유제품 생산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방안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과거에 몇차례의 시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집유주체와 농가간의 합의를 이루지 못해 무산됐던 전국단위쿼터제 도입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저출산으로 주요 소비계층인 유아 및 청소년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만큼 근본적인 우유 소비대책 마련과 함께 ‘안티밀크’에 대한 조직적인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제기됐다.

 
이와함께 연구위원들은 미허가축사 적법화, 퇴비 부숙도 도입에 대한 심각성을 공유하고, 최근 강화되고 있는 정부의 환경규제에 대해 낙농 뿐만 아니라 축산업계의 대응방안에 대해서도 심층적인 토론을 갖기도 했다. 


연구위원들은 “가축분뇨에 대한 접근방식을 ‘처리’에 둘 것이 아니라, 축산업의 공익적 기능 측면에서 접근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며 “최근 일부지역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경종농가와의 연계시스템을 정책적으로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낙농정책연구소 조석진 소장은 “지속가능한 낙농을 위해서는 환경문제 해결과 낙농제도 개혁, 치즈를 중심으로 한 국산유제품 생산장려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배너


우유자조금, 홈페이지 새단장…“정보 접근성 강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회장 이승호)는 최신 미디어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이용자의 편의 도모와 정보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공식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업그레이드하고 지난 22일 오픈했다. 이번에 새롭게 꾸며진 홈페이지의 주요특징은 무엇보다 사진과 이미지 중심으로 구성해 이용자들의 접근성을 높였으며 정보습득이 용이하도록 메뉴얼을 구성했다. 우유자조금 관계자는 “지난 5년간 진행된 자조금사업의 변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과 미디어의 변화, 그리고 낙농가에 제공되는 주요 정보 등 여러 요인들을 고려해 이용자 맞춤형 디자인 설계 및 마케팅 관점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했다”고 전했다. 우유자조금 관계자는 “신규 홈페이지의 가장 큰 변화는 ‘이용자 중심’과‘자조금사업 홍보 강화’에 역점을 뒀다”고 밝히며 홈페이지 주요메뉴를 ▲하루 두 잔, 우리우유 ▲K-MILK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로 구성해 소비자와 낙농가에게 필요한 정보를 알기 쉽도록 세분화했으며새롭게 페이지를 구성해 주요행사와 캠페인 내용을 담았다. 또한 인기콘텐츠인 우유 레시피를 보다 쉽고 간편하게 볼수있도록 배치, 우유 요리의 재료와 만드는 과정을 모두 사진으로 설명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유튜브 채널인 ‘우유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