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9.1℃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5.0℃
  • 구름조금광주 10.3℃
  • 맑음부산 15.1℃
  • 흐림고창 9.3℃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0.0℃
  • 구름많음강진군 10.3℃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노인층 우유소비에 고작 4,064원 지출…맞춤형 마케팅 세워야

낙농정책연, 소비자 가구 유제품 소비행태 분석결과 발표
1인가구 유제품 지출액도 다른 가구보다 적어
1인가구·노인층 대상 국산우유 ·유제품 마케팅 절실


1인 가구가 기타 다른가구형태에 비해 유제품 지출액은 4,244원, 우유구매 지출액은 1,748원이 각가 더 적게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나 1인가구가 계속 증가할 경우 향후 유제품 소비확대에도 큰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또한 60대 이상의 고령자의 경우 유제품 지출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 빠르게 늘고있는 1인가구와 고령화에 맞춘 우유·유제품의 마케팅 전략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낙농정책연구소(소장 조석진)는 ‘소비자패널 가구의 가계부자료를 활용한 유제품 소비행태 분석’(연구책임자 건국대학교 장재봉 교수)의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가구특성별 유제품구입행태 조사결과, 최근 1년 동안 유제품 구입경험이 있는 유제품은, 우유류(우유, 가공유, 조제우유)가 99.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발효유(96.4%), 치즈(82.0%), 버터(60.9%), 분유(13.6%)의 순으로 나타났다(그림 1).



최근 1년 동안 우유류 구입경험이 있는 가구의 경우, 전년대비 변화에 대해 ‘전년과 비슷’하다고 응답한 가구가 49.9%, ‘약간 증가’했다고 응답한 가구가 34.3%, ‘약간 감소’했다고 응답한 가구는 10.8%로 나타났다. 또한 발효유의 경우 전년과 비슷하게 구입했다고 응답한 가구의 비율이 52.1%로 가장 높았으며, 치즈 역시 전년과 유사하다고 응답한 가구가 51.3%로, 가장 높았다. 


소비자들이 유제품을 구입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주요 요소는, 제조일자/유통기한, 브랜드/상표/제조사, 용량, 원산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그림 2). 또한, 모든 가구원 수에서 제조일자/유통기한이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4인 이하 가구에서는, 브랜드/상표/제조사였으나, 5인 이상 가구에서는, 원산지를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소득이 100만 원대 가구를 제외한 모든 소득구간 가구에서, 유제품구입 시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요소는, 제조일자/유통기한으로 나타났으며, 월평균소득이 100만 원대 가구는, 브랜드/상표/제조사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제품의 선호도에 대한 소비자인식은,‘가격이 비싸도 건강에 좋은 원료, 안전성이 확보된 제품 구입’,‘가격이 비싸도 프리미엄(고급)제품 구입’,‘가격이 비싸도 소포장, 사용 및 취식, 조리가 간편화된 제품 구입’,‘가격이 비싸도 다양하고 새로운 맛을 첨가한 제품 구입’순으로 나타났다(그림 3).



가계부자료를 활용한 유제품 소비행태에 대한 분석결과, 조사에 응답한 501가구 중, 가계부 조사기간 동안 유제품을 구입한 가구는 402가구(80.2%)로 나타났으며, 이들 가구의 월평균 유제품지출액은 10,973원으로 나타났다. 


유제품 품목별로는, 시유를 구입한 가구가 289가구(57.7%)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액상발효유(161가구), 가공유(152가구), 호상발효유(90가구) 순으로 나타났다(그림 4). 또한, 평균지출액이 가장 많은 유제품은 가공치즈로 9,760원에 달했으며, 다음으로 치즈(6,530원), 시유(6,504원), 버터(5,928원), 가공유(5,367원) 순으로 나타났다. 

가족구성 형태1)별 유제품 지출액은, 2세대2) 가족의 평균지출액이 12,955원으로 가장 많았고, 1세대 가족이 10,765원, 1인 가구가 8,098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그림 5).



가구원수별 유제품 지출액은 1인 가구의 경우 유제품에 대한 평균 지출액은 8,098원, 2인 가구는 10,846원, 3인 가구는 13,782원, 4인 가구 11,107원, 5인 이상 가구는 18,177원으로 나타났다. 대체로 가구원수가 늘어날수록 유제품지출액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그림 6).

가구원 연령별 유제품 지출액을 살펴 본 결과, 가구 내에 자녀(미취학아동, 초등학생, 중/고등학생)가 있는 경우, 유제품 지출액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림 7).


유제품에 대한 1인 가구의 가구주 연령별 지출액 분석결과, 전체 유제품에 대한 지출액은, 40대(9,524원), 20대(8,902원), 60대(7,622원)의 순으로 나타났다(그림 8).



1인 가구의 가구주 연령별 우유구매를 위한 지출액은, 20대(5,333원), 30대(4,991원), 40대(4,660원), 50대(4,581원), 60대 이상(4,064원) 순으로 나타나, 1인 가구주의 연령이 증가할수록, 우유구매를 위한 지출액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그림 9).

유제품 지출액 분석결과, 1인 가구가 타 가구형태에 비해, 가구당  유제품 지출액은 4,244원, 우유구매 지출액은 1,748원이 각각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1인 가구가 계속 증가할 경우, 향후 유제품 소비확대에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가구 내 초등학교 가구원 수가 한 명 증가할수록, 우유에 대한 지출액은 가구당 1,082원가량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가구 내에 60대 이상의 고령자가 있는 경우, 유제품 지출액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출산, 고령화가 심화될 경우, 우유소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국내산원료를 사용한 식품을 선호하는 가구일수록, 가구당 유제품 지출액이 913원가량 많고, 영양가를 고려한 음식을 먹는다는 가구의 경우, 우유에 대한 지출액이 665원으로 나타났다. 


조석진 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우유·유제품의 영양과 국내산 원료사용에 대한 선호도가, 유제품 지출액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K-MILK를 활용한 홍보강화를 통해, 국내산 우유·유제품의 품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 소장은, “빠르게 늘고 있는 1인 가구 및 고령화와 같은 인구구조의 변화를 감안한, 맞춤형 우유·유제품의 마케팅전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벚나무 한그루가 年 9.5kg 이산화탄소 흡수…온실가스 해결사
봄의 전령사로 불리며 우리 국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나무 중 하나인 벚나무가 온실가스 저감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벚나무의 이산화탄소 저장량(흡수량)을 산정해본 결과, 벚나무 한 그루는 연간 9.5kg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있었다. 벚나무 25년생 250그루는 1년간 한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 2.4톤을 상쇄시킬 수 있다. 국내에는 약 150만 그루의 벚나무가 조성되어 있어(2018 임업통계), 자동차 약 6천여 대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를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의 시각과 환경을 동시에 정화해주는 벚나무는 북반구의 온대지역 산지에 주로 생육하며, 우리나라, 일본, 중국이 주 분포지로서 국내에는 올벚나무, 왕벚나무, 잔털벚나무 등 약 28종이 자생하고 있다. 한편,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벚나무를 가로수로써 활용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품종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는 벚나무의 미적 기능을 극대화 할 수 있도록 꽃이 많이 피고 꽃의 크기가 큰 새로운 품종 개발이 주 내용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봄날 최대 꽃의 향연을 제공하고 온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