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
  • 구름많음강릉 6.3℃
  • 구름많음서울 3.4℃
  • 흐림대전 3.3℃
  • 대구 3.6℃
  • 울산 5.6℃
  • 광주 6.2℃
  • 부산 8.6℃
  • 흐림고창 3.1℃
  • 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5℃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0℃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배합사료 대체원료 사용해 양축가 사료비부담 줄인다

대체원료 카카오박 등 3종 활용 사료개발
사료비용 줄고 도체성적 개선으로 농가소득 증대

축산농가의 생산비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사료비 부담이다. 전체의 40~70%를 차지하고 있으니 그 비용부담이 막대하다 할 것이다. 배합사료의 97% 이상을 차지하는 주원료는 옥수수, 소맥, 대두박 등으로 이 주원료를 더 낮은 가격으로 대체할수 있는 원료개발이 이뤄진다면 축산농가의 부담해소에 지대한 공헌을 할 것은 자명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농생명산업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소 사료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사료 대체원료를 활용한 축우용 배합사료’가 농협사료 연구팀에 의해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농협사료 연구팀은 기존에 사용했던 배합사료의 주원료 비율을 87%까지 낮추고, 대체원료 카카오박, 재고미 및 카사바부산물 3종을 활용한 소 배합사료를 개발하고 제품화했다.



이 대체원료 3종은 당초 주원료인 옥수수, 소맥 등 보다 가격이 저렴하고 대량 수급이 가능하며 영양소 성분에 변화가 없어 배합사료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며 20kg당 사료비가 약 240~300원 절감되는 효과가 있다. 대체 원료를 이용한 배합사료 급여 시 한우의 출하월령이 32.2개월 → 29.3개월로 3개월 단축되고, 도체성적 또한  449kg → 458kg로 9.3kg 증가해 축산농가에서 두당 약 50만 원의 추가 이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사료 연구팀은 “축우용 배합사료인 ‘락토’의 제품화를 통해  2016년부터 3년간 24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했으며 향후 대체원료로 개발된 곤충단백질 및 전혈분말을 활용하여 지속적인 제품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현재 배합사료중 70%가 소용으로 생산되고 있으며 양돈·양계용은 현재 제품화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최근 사료비 상승으로 인해 축산농가의 큰 부담이 되고 있어 대체원료의 발굴이 시급한 시점에서, 국내산 사료 대체원료를 개발 및 제품화 성공은 축산농의 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