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25.4℃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9.1℃
  • 흐림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4.8℃
  • 흐림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0.1℃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폭염에 가장 취약한 닭, 피해 막으려면?

URL복사

농진청, 닭 고온스트레스 최소화 사양관리 방안 제시

비타민, 전해질 먹이고 … 환기로 축사 내부 열 배출

 

 

닭은 몸 전체가 깃털로 덮여 있고 땀샘이 발달하지 않아 체온 발산이 어렵기 때문에 폭염으로 가장 많이 피해를 보는 가축이다. 그렇기 때문에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여름철 닭의 고온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한 사양관리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닭이 고온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든다. 이로 인해 산란계(알 낳는 닭)의 산란율이 낮아지고 난중(달걀 무게)이 감소하며, 난각(달걀껍데기)질이 나빠진다. 육계(고기용 닭)는 체중 증가가 더뎌 생산성이 낮아진다. 

 

여름철 닭의 사료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서늘한 시간에 사료를 주거나 같은 양의 사료를 횟수를 늘려 나눠준다. 사료 1톤에 비타민 시(C) 250∼300g을 혼합해 먹이면 사료섭취량 감소로 인한 체내 영양 불균형을 예방할 수 있다.

 
산란계는 칼슘 함량을 높여 먹이면 난각질이 나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육계는 출하 2일전 물 10톤에 전해질제제를 희석해 먹이면 수송 중 고온스트레스를 줄여 도체 품질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먹이통(사료빈)을 수시로 확인해 곰팡이 등 사료 변질 여부를 점검하고, 급수관을 정기적으로 소독해 신선한 물을 충분히 공급한다. 

 

닭은 평소 사료 섭취량의 2배 정도 양의 물을 마시는데, 고온기에는 물 마시는 양이 사료 섭취량의 4~8배까지 늘어난다.

 

축사 내부의 열은 환기를 통해 적정 풍속을 만들어 배출하면, 닭의 체감온도를 떨어뜨려 고온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다. 

 

바람이 축사 내부를 길게 통과하는 터널식 환기 방식은 공기 흐름이 빨라 닭의 체감온도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축사 지붕 아래 중간 천장을 설치하면 풍속을 2배 정도 높일 수 있으며, 연결식(릴레이식) 환풍기를 이용해 공기가 정체되는 곳이 없도록 해준다. 외부공기 습도가 높지 않을 때에는 냉각판(쿨링패드)으로 냉방 효율을 개선하면 더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시동 가금연구소장은 “계사 내 시설환경과 영양관리에 필요한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여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육계를 키우는 최길영 대표(경기도 화성시)는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료와 환경관리에 각별히 신경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