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7℃
  • 구름조금서울 -3.9℃
  • 연무대전 -2.5℃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7℃
  • 맑음부산 4.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4.5℃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모돈이력제, 현장 관행과 구조 유지하는 합리적 방식으로 추진돼야”

홍문표 의원, ‘한돈산업 발전 토론회’ 개최
“정책 수요자인 농가 목소리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URL복사

 

정부에서 내년부터 시범사업 예정인 ‘모돈 이력제’ 도입에 대한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국회 차원의 토론회가 열렸다.

 

국민의힘 홍문표 국회의원(충남 예산·홍성)이 주최하고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희)와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가 주관하는 ‘한돈산업 발전 토론회’가 29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홍문표 의원은 개회사에서 “대한민국 축산업은 농업생산액의 40% 이상을 차지할 만큼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현재 축산농가가 겪고 있는 대내외적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오늘 토론회가 대한민국 한돈 산업 발전을 위한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와 함께 김태흠 농해수위 위원장, 정점식 의원, 김선교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 등 국회 농해수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야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이병오 강원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발제에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 서강석 순천대 교수, 문석주 한돈협회 부회장이 주제 발표를 진행하였으며, 손세희 대한한돈협회장, 황도연 축산물품질평가원 이력사업본부장, 이승윤 한별팜텍 대표,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원장이 패널로 참석해 한돈 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박범수 농식품부 국장은 '한돈산업 발전방안'에 주제 발표에서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생산비 절감과 사료비 가격 안정화가 중요하다"며 "ICT 기반 기술 도입 지속을 통해 노동력 감소와 사료비 절감으로 생산성을 향상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문석주 대한한돈협회 부회장은 ‘한돈 산업 발전을 위한 의견’에 대한 발표에서 “정부의 추진하는 모돈 이력제 사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추가 인력 편성이 불가피해 인건비 상승이 우려 된다”며 “현장의 관행과 구조를 유지하는 합리적인 방식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어지는 토론에서 정부가 모돈의 개체별 관리를 위해 등록·폐사·이동·출하 등을 의무적으로 신고 하도록 하는 ‘모돈 이력제’ 도입에 대한 농가 측의 어려움과 다양한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홍문표 의원은 "모돈 이력제 사업은 모돈에 귀표를 부착해 개체별로 전 과정을 관리해야 하는 만큼 농가에 상당한 인력과 예산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며 "현재 기록관리가 어려운 소규모 고령 농가가 전체 사육농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정책의 수요자인 농가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홍 의원은 “오늘 한돈 산업 발전 토론회를 통해 정부와 농가 간에 충분히 의견을 나눠 모두가 만족할만한 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고견들을 놓치지 않고 함께 고민해 한돈 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