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31.4℃
  • 구름조금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5.5℃
  • 맑음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5.7℃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농업 / 산림

농식품부, 제37호 A-벤처스로 ‘도시농사꾼’ 선정

냉동컨테이너 활용한 표고버섯 재배 지능형농장 개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농식품 분야 우수 벤처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추진 중인 이달의 에이(A)-벤처스 제37호 기업으로 주식회사 도시농사꾼 농업회사법인(대표 전정욱)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도시농사꾼’은 2018년도에 창업한 기업으로, 해상 운송용 냉동컨테이너를 재활용한 지능형농장(이하 스마트팜(큐브팜))을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다.

 

‘큐브팜’은 기존의 비닐하우스나 판넬 조립 형태의 버섯재배시설이 아닌 내·외장재가 스테인레스(SUS) 재질로 만들어진 냉동컨테이너를 재활용하여 단열성과 내구성이 뛰어나고, 이동 및 다단적재(5단)가 가능하며, 완전 밀폐를 통해 깨끗하고 균일한 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 

 

 

기존의 버섯 재배과정에서 배지에 양·수분을 공급하는 ‘침봉’ 과정은 노동력이 많이 소요되는 작업이나, ‘도시농사꾼’은 배지의 무게, 습도, 산도(PH), 전기전도도(EC) 등을 감지하여 자동으로 양·수분을 공급하는 ‘자동화 침봉시스템’을 개발하여 버섯 생산량이 1.5~2배 정도 증가하였다.

 

창업 후 국내 총 9곳의 스마트팜 단지를 구축하였고, 현재 고창 상하농원, 부산 스마트팜 연구단지 등 5곳에 구축 중이며, 하반기에는 일본·두바이에 스마트팜 단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대학교, 부산과학기술대학교 등과 산·학 협력을 통해 기술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러한 기술력과 성장성을 바탕으로 현재 시드 단계(4억 원)의 투자유치를 진행 중에 있다.

 

전정욱 대표는 “도심, 근교 지역에 스마트팜 단지를 구축하고 농산물 재배, 제조·가공, 유통·서비스를 복합한 6차산업화를 통해 스마트팜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며, 청년 및 고령자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는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농식품부 서준한 농산업정책과장은 “정부는 지난해 12월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스마트농업 확산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관련 정책을 추진 중이다”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도시농사꾼’과 같은 스마트팜 창업에 관심이 있는 예비 창업가들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