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2.3℃
  • 천둥번개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마사회, 기승능력인증제 민간자율시행 승마시설 모집

오는 11월까지 시험 진행 예정

URL복사

 

한국마사회(회장 김우남)가 오는 11일까지 기승능력인증 시험을 자율적으로 시행할 민간 승마시설(협력승마시설)을 모집한다. 이번 모집은 인증제 시행 승마시설 사전 수요조사 형식으로 진행되며, 모집이 완료되면 시험 일정을 협의해 사전 현장점검을 거친 뒤 오는 11월까지 시험이 진행될 예정이다.

 

기승능력인증제는 한국마사회가 국내 말산업 표준화를 위해 추진하는 제도로 기승자의 기승능력과 말·승마에 대한 이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단계별로 등급을 부여하는 인증제도다.

 

인증제 시행을 희망하는 시설은 초·중급 수준인 4~7등급 인증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호스피아 홈페이지에서 로그인 후 ‘승마 > 말산업표준화 > 기승능력인증제 > 자체시행신청’ 메뉴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자격으로는 한국마사회 그린승마존(협력승마시설)에 선정된 승마시설이 신청대상이며 응시자 사고를 대비한 영업배상책임보험과 함께 기승시험장, 말, 응시자 등이 확보된 상태여야 한다.

 

이번에 선정된 승마시설에는 한국마사회에서 자격 심사를 위한 심사위원을 파견하고 비상 상황에 대비한 구급차 및 응급 구조사 등을 지원한다. 또한 인증시험 진행을 위한 인력과 코로나 방역 역시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지원 자격, 시설 규격 등 모집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호스피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장 규격 충족 여부에 대해서는 사전에 필수적으로 확인이 필요하며 자세한 사항은 한국마사회 승마진흥부 담당자에게 문의하면 된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고기 혈관·달걀 알끈 먹어도 괜찮을까?
식약처, 축산물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 소개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들이다. ■ 식육 및 식육가공품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① 혈관 :식육·식육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된 경우 끝 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② 근막: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 달걀 및 알가공품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