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0.0℃
  • 흐림강릉 4.6℃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조금대전 2.7℃
  • 구름조금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6.9℃
  • 맑음광주 4.4℃
  • 구름많음부산 9.7℃
  • 구름조금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0.2℃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SVC “ASF 슬기롭게 극복하자”…특별방역기금 3천만원 전달

한돈협 하태식회장 “ASF 조기종식·한돈산업 발전위해 사용하겠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양돈농가를 위해 동물약품업계가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지를 담아 방역기금을 전달했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19일 SVC(대표이사 박영호)가 협회 사무실을 방문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구제역(FMD) 특별방역기금 3천만원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고려비엔피 김태환 대표, 녹십자수의약품 나승식 대표, 대성미생물연구소 조항원 대표, ㈜코미팜 문성철 대표와 (주)에스브이씨 박영호 대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SVC 박영호 대표이사는 특별방역기금을 전달하며 “안타깝게도 ASF  바이러스의 침투를 막아내지 못해 대한민국 한돈산업에 비상이 걸렸다”고 안타까워하며, “동물약품업계도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어려운 때일수록 대한민국 축산업의 이름으로 관계자들 서로가 도움으로써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전했다.

 

이에 하태식 한돈협회장은 “ASF 발생으로 한돈산업 모두의 우려가 크지만 우리는 이미 구제역과 AI 등 치명적인 가축전염병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던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정부와 관련업계, 생산농가가 한 마음 한뜻으로 철통방역체계를 재가동해서 이번 사태를 신속하게 마무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동약업계가 보내주신 소중한 기금은 ASF 조기종식과 한돈산업 발전을 위해 의미있게 사용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SVC(Special Vaccine Company, Inc.)는 2011년 7월, 국내 동물용백신 제조사가 구제역 백신생산을 위해 출범시킨 컨소시엄으로 고려비엔피, 녹십자, 대성미생물연구소, 코미팜 등 4개 업체는 SVC와 (주)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의 벌크 공급 계약에 따라 항원과 부형제를 직접 수입하여 이를 각 제조사에서 자체 생산시설을 이용해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SVC를 통해 생산되는 국내 4개 업체의 구제역 백신은 힘백FMD(고려비엔피), 녹수 에프엠디 백신(녹십자수의약품주식회사),대성 에프엠디 백신(DS FMD Vaccine, 대성미생물연구소), 프로백 에프엠디(PRO-VAC FMD, 코미팜)가 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라이프&health

더보기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유명산, 천보산 등 전국 147개 자연휴양림을 예약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처리할수 있는 서비스가 제공된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이달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이다. 그간 전국 자연휴양림 170개가 운영 주체마다 각각 운영되고 있어 예약시스템은 123개나 존재하게 되었고, 운영정책마저 제각각으로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고 있었다. 이에 자연휴양림 통합예약 플랫폼 구축을 위하여 산림정책 국민멘토단을 운영하는 등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이름도 국민이 직접 참여하여 ‘숲나들e’로 정해졌다. 지난해부터 자연휴양림의 통합 정책을 마련하고자 국민들과 공·사립 휴양림 운영자 등의 의견을 반영하여 올해 1월 표준정책을 제정하였고, 6월부터 ‘숲나들e’를 시범운영하며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있다. 올해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는 카카오의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 음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