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3.3℃
  • 구름조금대전 16.5℃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1℃
  • 흐림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7.5℃
  • 흐림고창 16.6℃
  • 구름많음제주 18.5℃
  • 맑음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0℃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구제역 근절 국제 협력방안 모색

태국서 열린 구제역학회 전문가 7명 참석…구제역 방역전략 등 정보 공유


전 세계 구제역 과학자들이 모여 동남아시아, 중국 등 구제역 발생과 역학 상황을 논의하고 방역전략을 공유하는 토론회가 태국에서 열렸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태국에서 열린 구제역학회(GFRA)에 박종현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을 비롯 국내 구제역 진단 전문가 7명이 참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학회는 구제역 연구 및 방역 기술·전략 개발 성과, 이에 대한 사회·경제적 영향 등을 논의하고, 국제교역 시 안전에 관한 정책을 뒷받침 할 수 있는 근거 제시 등 다양한 주제를 연구기관 간 현장토론 형식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서 박종현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구제역 박멸을 위한 백신 개량’, 변재원 연구관은 ‘한국 내 멧돼지에서 구제역 혈청검사 결과’에 대한 주제 발표를 가진후 그 그 결과를 놓고 참석자들과 심도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이와 관련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이번 학회는 전 세계 구제역 기술 수준을 파악함과 동시에 최근 국내에서 개발된 방역 및 진단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가 되었으며, 향후에도 전 세계 구제역 연구기관 간 적극적인 협력과 소통을 통해 구제역 근절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구제역학회(GFRA, Global Foot and Mouth disease Research Alliance)는 구제역 근절을 위한 전 세계 구제역 연구기관들의 협력체로 효과적인 구제역 방역관리를 위해 과학적 지식을 공유하는 등 국제협력강화를 도모하고 있으며 회원국을 순회하며 격년마다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이미 시작된 무더위, 송풍팬 등 냉방설비 점검하세요”
환기시스템·쿨링패드·에어컨 작동여부 미리 확인 그늘막 설치시 강한 바람에 파손되지 않도록 고정 안개분무는 축사바닥 젖지 않도록 조절해야 기상이변으로 세계 곳곳이 몸살을 앓고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2000년대 평균 10회였던 폭염일수는 2010년대에 평균 15회로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올 하절기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돼 고온기 가축 관리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가축의 고온스트레스 예방을 위해 축사에 설치된 냉방시설 등의 사전점검을 당부하고 나섰다. 가축의 고온스트레스는 온도(℃)와 습도(%)를 곱한 열량지수 값이나 가축더위지수(THI)를 통해 계산이 가능하다. 온도 및 습도계는 직사광선을 피하고 가축이 닿지 않는 높이에 설치해야 하며, 너무 높이 설치할 경우 정확도가 낮아질 우려가 있다. 가축이 받는 고온스트레스를 줄여주는 방법 중 하나는 적절한 환기를 통해 가축 주변의 공기 흐름을 빠르게 만들어 주는 것이다. 개방형 축사는 주로 바람이 불어오는 방향을 기준으로 원활한 공기 흐름을 위해 주변 장애물을 미리 제거해 준다. 또한 윈치커튼과 송풍팬의 작동 여부를 미리 살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