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조금동두천 14.8℃
  • 맑음강릉 15.9℃
  • 연무서울 18.3℃
  • 박무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4℃
  • 광주 16.9℃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17.6℃
  • 제주 17.9℃
  • 구름많음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3.9℃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도드람, 브랜드육 배달 브랜드 ‘도드람한돈 구워드림’ 론칭

수원 인계동 공유주방 활용 1호점 성황리 오픈
합리적 가격·퀄리티 높은 도드람한돈의 신선한 원료육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이 돼지고기 구이 배달 전문 브랜드 ‘도드람한돈 구워드림’을 론칭하고, 지난 1일 수원 인계동에 위치한 공유주방을 활용해 1호점을 전격 오픈했다. 국내 최초로 브랜드육을 활용한 배달 서비스라는 점에서 업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도드람한돈 구워드림’은 30년 동안 한돈 산업을 이끈 도드람이 최근 1인 가구 증가 및 배달앱 시장의 급격한 성장 등 변화하는 외식시장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고자 선보인 신규 비즈니스 모델이다. 특히 수입육이 점령한 배달 시장에서 국내산 돼지고기의 소비를 촉진하고 또 국내산 축산물의 배달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하는 ‘테스트베드’(Test bed) 역할도 수행한다. 매장을 운영하며 축적한 데이터는 도드람의 향후 외식 관련 비즈니스 전략 수립에 밑거름이 될 예정이다.

 

새롭게 론칭한 ‘도드람한돈 구워드림’은 도드람의 명성에 걸맞게 원료육과 맛에서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맛있는 온도를 품다’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소비자에게 배달되는 순간까지 갓 구운 돼지고기 맛을 지킬 수 있도록 전용 핫팩을 제작하여 배달 중에도 가장 맛있는 온도를 유지한다.

 

 

가격도 합리적이다. 도드람한돈을 사용하지만 가격은 수입육을 쓰는 다른 배달 업체와 비슷하다. 신선한 원료육을 자체 공급하기에 가능한 일이다. 메뉴도 삼겹·목살 구이, 불고기 등 좋은 국내산 돼지고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구성했다. ‘도드람한돈 구워드림’은 수원 인계동 1호점을 기반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파악해 이후 매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드람 관계자는 "1인가구 증가에 따른 라이프 스타일 변화와 코로나19사태의 장기화로 인한 언택트 소비, 배달 증가 등 빠르게 바뀌는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 모델을 연구하였다.”며, “배달 비중이 점점 커지는 외식 트렌드 속에서 침체된 한돈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많은 소비자들이 좋은 원료육을 사용한 도드람한돈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농지은행, 집에서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이용 가능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27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와 전자증명서 이용 활성화와 이를 활용한 농지은행사업의 공공서비스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직접 경작하기 어려운 농지를 농지은행에 맡기면 농지를 필요로 하는 농업인에게 매매·임대차 해주는 농지은행사업 신청은 ‘농지은행통합포털’을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했으나, 서류제출은 오프라인으로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번 협약은 농지은행을 이용한 농지 매매 및 임대차시 신청서류를 스마트폰을 이용한 전자증명서로 발급/제출/수취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 6월부터 주민등록등·초본을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7종의 구비서류로 확대하는데 상호 협력하는 내용이다. 이렇게 되면 농지은행을 통해 자경하기 곤란한 사람들이 농지를내놓거나 귀농인 등 농지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농지를 구할 때지사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돼, 시간적 비용 절감 등 국민편익과 공공서비스 증진이 기대된다. 행안부 전자증명서는 비대면 서비스 확대에 맞춰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각종 증명서 등을 전자적인 형태로 발급하고, 기관 방문 없이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로써 발급 가능한 서류를 올해 내로 13종에서 100종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