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4.3℃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24.3℃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24.6℃
  • 맑음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22.5℃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22.7℃
  • 맑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4.0℃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찾아가는 가금질병 진단교육 실시…3월~10월까지

가금 병성감정기관 26개소 254명 대상, 가금 부검술식 및 판독요령 등 4개 과정 진행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김정희)는 시도 및 민간 병성감정기관의 진단역량 제고를 위해 올해 3월부터 10월 말까지 ‘2024년 가금질병 진단교육’을 실시한다.

 

검역본부는 사전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일반과정(집합교육, 18개소 21명)’, ‘현장 맞춤형 교육(26개소 254명)’ 및 ‘가금 질병 진단 서비스(상시)’로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일반과정(집합교육)은 검역본부 조류질병과 연구실에서의 이론 및 실습 교육과 함께 양계농가 현장의 질병 정보를 청취할 수 있는 가금 수의사 초청 발표회(세미나)를 포함하는 등 다양한 내용을 제공한다.

 

올해로 3년째 실시하고 있는 ‘현장 맞춤형 교육’은 일선 방역 기관에 직접 찾아가 업무 공백 부담감을 해소하고 기관별 취약점을 극복할 수 있어 기존 수료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현장 맞춤형 교육’은 △ 가금 부검술식 및 판독요령, △ 마이코플라스마 배양방법, △ 닭 콕시듐 종별 감별진단법, △ 바이러스 유전자분석 등 정밀 진단에 필요한 4개의 심화 과정으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민간 기관의 참여가 작년(19명)에 비해 크게 늘어(5기관, 61명), 중앙-지방-민간 기관 간 협력관계 구축과 함께 효과적인 진단 표준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허문 검역본부 조류질병과장은 “이번 가금질병 진단 교육이 진단 담당자의 농가 현장 대응력과 전문성을 향상시키고, 검역본부에서 수행하는 연구 성과가 현장에 실용화될 수 있는 유익한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