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0℃
  • 흐림강릉 19.1℃
  • 천둥번개서울 28.1℃
  • 흐림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8.0℃
  • 맑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7.1℃
  • 맑음제주 25.0℃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7.0℃
  • 맑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4.6℃
기상청 제공

우유자조금·한신대, 국산우유 소비촉진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이승호)와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 진로취업본부(본부장 이미옥)는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상호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을 비롯한 한신대학교 진로취업본부 이미옥 본부장, 한신대학교 지원배 교수, 한남대학교 유현중 교수 등이 참석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신대학교와 함께 다양한 정보제공 및 공유를 바탕으로 국산우유 소비촉진을 위한 홍보활동을 적극 전개할 예정이다. 

 

대학 연계를 통해 우유소비율이 저조한 20대 학생들에게 우유와 관련된 다채로운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우유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긍정적인 인식을 확대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또한, 학생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더한 새로운 우유소비홍보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발전시켜 소비촉진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이승호 위원장은 “한신대학교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앞으로 진행될 활동들이 기대가 된다”며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우리 우유의 가치와 우수성을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한신대학교 이미옥 진로취업본부장은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와 우리 대학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속적인 상호 발전관계를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는 작년 7월부터 5개월간 한신대학교를 포함한 15개 학교의 60여명의 학생들과 함께 국산 우유 소비 촉진을 위한 대학생 홍보대사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배너

관련기사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health

더보기
고기 혈관·달걀 알끈 먹어도 괜찮을까?
식약처, 축산물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 소개 혈관은 이물질 아니야, 달걀 알끈은 단백질 덩어리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소비자가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축산물의 고유한 특성에서 비롯된 대표적인 오인·혼동 이물 사례를 소개했다. 주요 내용은 ▲식육 및 식육가공품의 혈관·힘줄 ▲살코기를 감싸주는 근막 ▲달걀의 알끈 및 혈반·육반을 이물질로 오인·혼동하는 사례들이다. ■ 식육 및 식육가공품 삼겹살, 등심 등 고기는 살코기(근육) 외에도 혈관, 힘줄, 근막, 지방 등 여러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어 식육과 이를 원료로 제조된 식육가공품에는 살코기 외 혈관 등 여러 조직이 포함될 수 있다. ① 혈관 :식육·식육가공품에서 ‘속이 빈 원통형 또는 가늘고 길쭉한 형태’ 등을 기생충이나 벌레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는데, 혈관은 근육 사이에서 긴 형태로 남아있을 수 있으며, 특히 가열로 혈관이 수축된 경우 끝 부분이 좁아져 기생충 형태로 보일 수 있으나 안심해도 된다. ② 근막: 돈가스 등 분쇄가공육 제품에서 종종 이물질로 오인되는 근막은 살코기를 감싸주는 흰색의 얇은 섬유조직으로 섭취해도 괜찮다. ■ 달걀 및 알가공품 달걀은 난황(노른자), 난백(흰자),